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범죄자’ 발언에 발끈한 조국혁신당 “내로남불 끝판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28 22:00:00 수정 : 2024-03-28 18:3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혁신당은 28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국 대표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함께 ‘범죄자’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 “내로남불, 유체이탈 화법의 끝판왕”이라고 비판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뉴스1

배수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 위원장을 향해 “도대체 이번 총선에서 심판할 범죄세력은 누구인가”라며 “검찰을 장악해 법망을 요리조리 피해 다니며 수사도, 조사도 받지 않는 특권층은 누구인가”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관련 조사들이 줄줄이 미뤄지고 있다”며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장면을 공개해 고발당한 최재영 목사 조사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도 윤 대통령 부부를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신고한 참여연대 조사를 미뤘다. 총선 이후로 처리기한을 연장통보 했단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떻게 해서든 명품백을 막아보겠다는, ‘백틀막’이 눈물겹다. 틀어막는다고 국민이 모르나”라며 ”조사도, 수사도, 재판도 받지 않는 무도한 특권층이 심판해야 할 범죄세력이라는 점을 국민은 다 안다“고 비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 망원역 앞 지원유세에서 “우리는 정치개혁과 민생 개혁, 범죄자들을 심판한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는 “범죄자 세력이 여러분 같은 선량한 시민을 지배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을 해야 한다. 그것이 네거티브가 아니다. 민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은 권력을 잡으면 민생을 챙기지 않을 것“이라며 ”그 권력으로 복수하고, 자기들 잇속을 챙기고 방어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