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만弗 드립니다”… 실리콘밸리 AI 전문가 쟁탈전

입력 : 2024-03-28 21:00:00 수정 : 2024-03-28 19:46: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액연봉·주식 보상 ‘모셔가기’
교육기관 성업… 취업동향 변화

‘인공지능(AI) 붐’으로 미국 실리콘밸리의 전문 인력 쟁탈전이 거세지고 있다. 늘어나는 AI 전문가 수요에 관련 경력이 없는 이들도 AI 교육을 받기 위해 교육기관을 찾는 등 실리콘밸리 취업시장 동향까지 변화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생성형 AI 분야 전문가를 모집하기 위해 수십억 원대의 연봉과 주식 보상을 약속하는 것을 비롯해 엔지니어링 팀 전체를 영입하는 제안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실리콘밸리에서 기업들이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높은 연봉과 각종 보상을 제공하는 건 흔한 일이다. 하지만 WSJ는 다른 기술 분야에서 해고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근 AI 전문인력은 기존 업계 관행을 뛰어넘는 수준의 보상을 제안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AI 기술 개발을 위해 다른 기술 분야에 대한 지원은 줄고 있다. 데이터관리 신생기업(스타트업) 데이터브릭스의 나빈 라오 생성형 AI 책임자는 “우리가 추구하는 인재상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한쪽에선 인재가 넘쳐나고 다른 쪽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구하는 건 어렵지 않지만 거대언어모델(LMM) 등 AI 관련 전문성을 지닌 인력풀은 매우 부족하다는 것이다.

AI 분야의 최상급 인력은 100만달러(약 13억원) 이상의 연봉을 쉽게 받을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컨설팅회사 WTW가 업계 고용주 1500여명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2년 4월부터 2023년 4월까지 1년간 AI 및 머신러닝 부문 관리직의 급여 인상률은 5∼11%나 됐다.

AI 개발자뿐만 아니라 AI 영업사원의 수도 부족하다. 상황이 빠르게 변하는 AI 산업에서 개발 초기에 영업하려면 기술에 대한 깊은 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갖춘 영업사원은 다른 정보기술(IT) 계열 영업사원보다 2배 가까이 되는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에 새 직장을 구하는 이들은 AI 관련 교육을 받기 위해 교육기관을 찾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 와튼스쿨은 최근 4일 동안 열리는 ‘생성형 AI와 비즈니스 혁신’ 교육과정을 1만2000달러(약 1600만원)에 개설했는데, 모집 정원 50명이 순식간에 찼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