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정정보도 청구 표기’ 총선 후로 연기

입력 : 2024-03-28 19:02:20 수정 : 2024-03-28 19:0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짜뉴스’ 낙인 등 우려 개편 보류
청구용 웹페이지 개설 시기 재검토

네이버가 28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정정보도 및 반론보도 청구 개편 방침을 보류하기로 했다. ‘가짜뉴스’ 낙인을 찍어 보도 신뢰도에 흠집을 내는 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크다는 비판이 일자 정치적으로 민감한 국회의원 총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한 것이다.

 

네이버. 뉴스1

이날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당초 명예훼손이나 권리침해를 당한 이용자가 온라인으로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이날 청구용 웹페이지를 개설하기로 했다가 총선 이후로 개설 시기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외부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혁신포럼’ 권고에 따라 네이버는 지난 15일 명예훼손이나 권리침해를 당한 피해 당사자가 온라인으로 직접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신청할 수 있도록 청구용 웹페이지를 개설하고, 청구가 접수된 기사에는 ‘정정보도 청구 중’이라는 관련 문구를 노출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언론중재위원회 중재나 법원 판결이 나오기도 전에 관련 보도에 ‘정정 보도 청구 중’이라는 표시를 다는 것을 두고 네이버의 ‘월권’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다음 달 10일 총선을 앞두고 의혹이 제기되거나 비판 보도의 대상이 된 정치인이 가짜뉴스라는 오명을 씌우기 위해 온라인 청구를 남발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국신문협회는 최근 “기자를 잠재적인 가해자나 악인으로 낙인찍고 비판·의혹 보도를 봉쇄할 수 있다”면서 네이버에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