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소속 출마’ 장예찬 “뼛속까지 국민의힘. 승리해서 복당할 것”

입력 : 2024-03-28 17:53:21 수정 : 2024-03-28 17:5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22대 총선에서 부산 수영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장예찬 후보. 연합뉴스

 

과거 20대 시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며 공천이 취소됐지만 무소속으로 부산 수영구에 출마한 장예찬 후보가 “승리해서 국민의힘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장 후보는 전날 TV조선 유튜브에 출연해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 질문에 “중요한 건 누가 진짜 수영구 주민들의 선택을 받은 여당 후보인지가 본질”이라며 “진짜 여당 후보가 누구인지는 수영구 주민들이 표로 선택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다.

 

그는 “오랜 고심 끝에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지만, 다른 지역구에 출마해 경선에서 패한 후보가 수영구에 후보로 나와 민주당 후보에게 이길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며 “현역 의원과의 경선에서 승리한 장예찬이야 말로 수영구에서 민주당 후보를 꺾을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을 이기기 위한 단일화가 필요한다”면서도 “하지만 결과를 정해 놓은 단일화가 아니라 진짜 이길 수 있고,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선택하는 단일화라면 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영구 주민들이 ‘사실상의 단일화’로 장예찬에게 표를 몰아주실 거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왜냐하면 장예찬은 수영구에서 현역 의원을 경선에서 당당하게 이긴 후보고, 상대 후보는 부산 진구 경선에서 패한 후보이기 때문에 누가 더 경쟁력이 있는지 명확한 일 아니냐”고 물었다.

 

그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무소속 ‘당선 후 복당 불가 선언’을 두고선 “역대 사례를 봐도 당선 뒤 입당 뒤 복당을 하지 않은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