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자체 최초 자체제작 위성 ‘부산샛’… 우주서 국제 기후변화 관측 부푼 꿈

입력 : 2024-03-28 19:43:11 수정 : 2024-03-28 19:4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시, 천문연 등과 업무협약
전 과정서 지원·기술 공동활용
나사와 발사·운영 협력도 추진
연내 나사로 운송… 2025년 우주로

부산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자체 제작한 초소형 해양관측위성 ‘부산샛’(BusanSat)이 발사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한국천문연구원과 부산기업 나라스페이스의 기술협력을 통해 제작된 부산샛은 초소형 편광카메라(PolCube)를 탑재해 해상 미세먼지와 해양쓰레기 등을 관측하고, 기후변화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부산시는 부산샛 발사·운영을 계기로 우주항공 관련 첨단기술을 확보하고, 해양 빅데이터를 수집해 다양한 해양 신산업 영역을 선점·확산한다는 전략이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박영득 천문연 원장, 박재필 나라스페이스 대표는 28일 연제구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부산샛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해양·우주기술 융합을 위해 부산샛의 개발 및 운용, 활용에 관한 상호 협력과 데이터 기반 해양신산업 공동 육성이 주된 내용이다.

초소형 해양관측위성 ‘부산샛’의 실물 모습. 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천문연은 부산샛 관측 자료의 수집·분석부터 최종 산출물 제공까지 모든 과정에 필요한 자원과 기술 등을 공동 활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기후변화와 관련된 국제협력 공동 연구를 진행해 국제사회에 이바지하기로 약속했다.

천문연은 부산샛의 발사와 운영 등을 위해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 랭글리 연구센터와 국제협력을 추진한다. 특히 한국천문연구원이 개발해 부산샛에 탑재되는 초소형 편광카메라를 항공기에 시범 탑재해 부산지역 해상을 관측하는 시험연구를 나사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안으로 나사로 부산샛을 운송해 발사 준비를 마무리하고, 내년에 부산샛을 우주로 발사해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나라스페이스가 지난해 11월 자체개발한 위성 옵저버1A의 발사와 교신에 성공하며 기술력을 검증한 만큼, 나라스페이스가 기술 협력한 부산샛의 성공적인 발사와 운용에도 청신호가 들어온 상황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