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귤 쪼아먹은 새 수백마리 떼죽음…"주사기로 농약 투입"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8 16:45:15 수정 : 2024-03-28 19:3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도 자치경찰, 과수원 주인 입건·감귤 성분분석 의뢰

제주지역 한 과수원에서 귤 과육을 쪼아 먹은 새 수백마리가 떼죽음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27일 서귀포시 남원읍 한 과수원 내 감귤을 먹고 폐사한 새 떼. 한국조류보호협회 제주도지회 제공

A씨는 서귀포시 남원읍 한 과수원 내 감귤에 일부러 주사기로 농약을 주입해 이를 쪼아 먹은 직박구리와 동박새 등 새 200여 마리를 폐사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고의성을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치경찰은 정확한 폐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죽은 조류 샘플과 해당 과수원 감귤을 수거해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등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자치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사건 경위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전 "새들이 무더기로 죽고 있다"는 행인 신고가 한국조류보호협회 제주도지회에 접수됐다.

한국조류보호협회와 자치경찰, 서귀포시는 현장 조사에 나서 농약 중독을 폐사 원인으로 추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