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명문화대학, ‘천원의 아침밥’ 인기몰이

입력 : 2024-03-28 16:09:22 수정 : 2024-03-28 16:0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계명문화대학교가 운영하는 ‘천원의 아침밥’이 학생들에게 인기몰이 하고 있다.

 

28일 대학 측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지역 전문대학으로는 유일하게 ‘천원의 아침밥’ 운영대학으로 선정됐다.

 

박승호 총장(가운데)이 학생들에게 국을 직접 배식하고 있다. 계명문화대학교 제공

학생들에게 아침 식사를 1000원에 제공해 아침식사 결식률을 낮추고 아침밥 먹는 건강한 식습관 형성과 쌀 소비 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학생이 1000원을 부담하고 대학은 1500원, 정부는 2000원, 대구시가 1000원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4000원에서 1500원이 늘어난 5500원짜리 백반식을 제공해 인기몰이 중이다. 이용 학생 수는 하루 평균 164명으로 이는 지난해 99명에 비해 대폭 늘어난 수치다.

 

'총장이 쏜다 이벤트' 등 학생 식비 지원 행사를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것을 비롯해 맛과 영양을 두루 갖춘 메뉴, 지속적인 홍보 등 3박자가 합을 이룬 덕택에 인기몰이 중이라는 게 대학 측의 설명이다.

 

박승호 총장은 이날 학생 부담금 1000원을 지원하는 ‘총장이 쏜다’ 이벤트를 통해 천원의 아침밥을 먹기 위해 교내식당을 찾은 학생들에게 아침밥을 무료로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맛과 영양을 두루 갖춘 메뉴도 한몫한다. 집밥 못지않은 정성을 들여 조리한 백반식과 함께 매주 수요일에는 계절별 특식을 제공하는 등 학생 식당 운영업체와 대학이 협력해 학생들의 기호에 맞는 메뉴 개발 및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홍보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교내 안내 포스터를 게재하거나 쇼츠 영상을 제작해 대학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에 게재하는 등 학생들에게 지속해서 홍보하고 있다.

 

박승호 총장은 “올해는 지원금이 늘어 보다 질 좋고 균형 잡힌 식단의 아침밥을 제공하고 있어 학생의 만족도가 높다”며 “천원의 아침밥 취지에 맞게 학생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대학생활은 물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