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시내버스 노사 협상 타결…파업 11시간 만에 철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5:44:35 수정 : 2024-03-28 16:4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3시부터 전 서울 시내버스 운행 정상화

12년만에 총파업에 돌입했던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전면 파업에 돌입한지 11시간만에 파업을 철회했다. 퇴근길 시내버스 운행은 정상화될 전망이다.

 

28일 서울시는 시내버스 노사간 임금협상 합의 및 파업 철회에 따라 오후 3시부터 시내버스 전 노선을 정상 운행했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안중근활동터' 버스정류장 전광판에 '28일 시내버스 파업, 타 교통수단 이용 바람' 이라는 안내 문구가 뜨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노사는 임금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오전 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임금 인상률 4.48%, 명절수당 65만원으로 합의했다. 이는 사측이 타 시도와 동일한 수준으로 제시한 임금인상률이다. 앞서 노조 측이 주장했던 인상률은 12.7%였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시는 비상수송대책을 즉시 해제하고, 대중교통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 연장 예정이었던 지하철, 전세버스 등 대체 교통 투입은 기존 운행으로 변경했다.

 

이날 파업으로 경기도민도 ‘유탄’을 맞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서울시 시내버스 파업 노선 중 경기도 진출입 노선은 고양시 등 서울 인접 13개 시 100개 노선에 달한다. 대수로는 2047대이다.

 

출근길 불편을 겪은 도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불만을 쏟아냈다. 한 시민은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알았는데, 평소 경기도 버스로 알고 타던 버스들이 서울 버스였다”고 하소연했다. 차고지와 등록지를 기준으로 갈리는 버스의 소속지역을 잘 몰랐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다.

28일 서울의 한 공영 차고지에 버스들이 빽빽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SNS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린 한 이용자는 “경기도에 살아 안일하게 생각했는데, 내가 사는 동네에서 (지하철)역까지 가는 버스가 대부분 서울 버스였다”며 “(한참 뒤에) 경기도 버스가 와서 겨우 지각을 면했다”고 했다.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에서 서울로 가는 9404번 버스를 타고 출근하던 한 40대 회사원은 “경기도에서 출발하니 경기버스인 줄 알았다”며 “45분이면 갈 수 있는 서울 강남역을 오늘 지하철을 타니 1시간30분가량 걸렸다. 쉽지 않은 출근길이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임금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총파업에 돌입했다. 노사는 전날 오후 3시부터 서울지방노동위에서 11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을 벌였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시급을 12.7% 인상해달라고 요구했고, 사측은 2.5%안을 제시했다. 서울 지노위는 6.1%의 중재안을 냈지만, 사측은 타 시도와 동일한 수준인 4.48%을 마지노선으로 내걸어 협상이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노조 측은 이날 오전 2시20분쯤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에 돌입했다.

28일 서울의 한 공영차고지 일부 운행 버스에 '파업으로 요금을 받지 않습니다'라는 게시물이 붙어 있다. 뉴스1

파업에 대응해 시와 25개 자치구는 이날 오전부터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을 증편하고 출근 시간대 운행을 1시간 연장했다. 출근 시간대에는 혼잡도 완화를 위해 열차 편성을 늘렸다. 자치구는 지하철과 연계되는 무료 셔틀버스를 119개 노선에 480대 투입했다.

 

한편 울산 시내버스는 파업을 가까스로 모면했다. 울산시는 “이날 오전 9시10분 지역 6개 시내버스업체 노사가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해 12월19일부터 올해 2월부터 5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 8.9% 인상을, 사측은 3% 인상 의견을 냈다. 노조는 협상결렬을 선언하고 파업을 예고하기도 했다. 결국 마라톤 협상 끝에 노사는 시급 4.48% 인상, 무사고 포상 4만원 인상으로 협상을 마무리했다.


이병훈 기자, 수원·울산=오상도·이보람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