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정치를 개 같이’ 공격...반격한 조국 “칭찬이죠? 나는 개를 사랑한다. 돼지 눈에는 돼지만”

입력 : 2024-03-29 06:01:00 수정 : 2024-03-28 18:2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신촌 집중유세에서 “정치 개같이 하는 게 문제, 정치 자체는 죄 없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8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정치를 개 같이 하는 사람이 문제”라며 사실상 자신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한데 대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받아쳤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8일 대구 중구 대구도시철도1호선 중앙로역에서 선거 유세를 하며 이동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조 대표는 이날 오후 중구 문화의거리에서 열린 ‘검찰독재 조기종식 대전시민과 함께 조국버스 발대식’에 참석해 “옛날에 불경에 그런 말이 있다. 돼지눈에는 돼지만 보인다. 부처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를 사랑하는데 좋은 말이죠. 그거 칭찬이죠?”라며 “상세한 반박을 하기 싫다”고도 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유세 도중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1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에서 진행한 집중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정치를 개같이 하는 게 문제지 정치 자체에는 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 위원장은 “여러분과 공공선을 위해 몸을 바칠 것”이라며 “범죄자들이 여러분을 지배하지 못하게 해달라. 제가 바라는 것은 그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왕십리역 광장에서 윤희숙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연합뉴스

 

또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정말 중요한 선거”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해 “범죄자들이 여러분을 지배하길 바라느냐. 그것을 허용하고 10년 뒤에 손가락질을 받고 싶으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조 대표는 속내를 숨기지 않고 뻔뻔하게 나오는데 뻔뻔한 범죄자들이 지배하는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며 “이들이 지배하는 나라가 바로 민주주의와 경제가 무너지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정치·경제·민생 개혁을 할 것인데 선결 조건은 범죄자들이 여러분을 지배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범죄자들이 우리를 지배하는 민생도 정치 개혁도 없기에 이들을 심판하는 것이 민생이고 이·조(이재명·조국)심판이 민생”이라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
  • 박은빈 '반가운 손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