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인태 “조국혁신당 ‘돌풍’, 尹·李 도와준 탓”

입력 : 2024-03-29 06:30:00 수정 : 2024-03-28 17:1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도와줘서 뜬 것"
뉴스1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8일 조국혁신당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을 앞서는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도와줘서 뜬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조국당이 저렇게 뜰 거라고 상상도 못했고 저런 현상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다.

 

그는 "2심까지 실형 2년 받아놓은 사람이 비법률적인 방법(으로의 명예회복) 그런 소리를 하지 않았나. 저쪽 상상력을 못 따라갔다"고 했다.

 

이어 "지나고 나서 보니 지금 윤석열, 이재명이 도와줘서 저렇게 뜬 게 이해는 간다"며 "윤 대통령이 공정하지 못한 법 집행을 했고 이 대표는 공천 과정에서 속 좁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게 지금 조국당 쪽으로 지지가 몰리는 게 아니겠냐"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하락세를 그리고 있는 것에 대해선 "대통령이 2년 간 해온 게 있다. 대통령이 숨긴다고 심판론이 사그라드는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총장은 "가량 의협, 의정 갈등도 전혀 진전이 없고 오히려 더 강대강 대치로 가고 있다"며 "(이 문제가) 어떻게든 풀리면 형편이 조금 나아지겠지만 현재는 바닥이라고 봐야하지 않겠냐"고 밝혔다.

 

여권 일각에서 유승민 전 의원 역할론이 나오는 데 대해선 "본인도 어떤 꿈이 있으니 비록 전혀 대접도 못 받지만, 그러면 유 전 의원을 활용할 방법을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용산이 대선 때 앙금이 있어서 잘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유 전 의원에게 역할을 제안하면) 받을 것으로 본다. 도와달라고 했을 때 안 하면 잘되든 잘못되든 결과와 상관없이 그 자체가 항상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국 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실정과 무능이 '대파' 문제로 노골적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대구를 찾은 조 대표는 이같이 주장하며 용산 대통령실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어떤 할인쿠폰이 적용돼 (대파 가격이) 870원인지 몰랐으면 무지한 것이고, 870원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면 대국민 사기를 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제 뉴스를 보니 윤 대통령이 대파를 송송 썰어서 김치찌개를 만들어 봉사하시더라. 취미생활을 열심히 하시는 것, 거기에 집중하시는 게 더 낫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공약과 관련해서는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한 축과 민생경제 회복이라는 한 축이 동시에 돌아가고 있다"며 "두 축을 동시에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에서 선거 출정식을 마친 후 첫 일정으로 '보수 텃밭'인 대구를 택했다.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 아래 '검찰 독재 타도'를 주장하는 조국혁신당이 두 자릿수 의석을 노리고 대구의 범민주·진보층을 끌어모으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조 대표가 식사를 한 식당은 그가 오기 2시간 전부터 지지자 100여명이 몰렸으며, 조 대표가 등장하자 꽃다발을 건네며 환호성을 질렀다.

 

한 지지자가 손수 만들었다는 손수건을 건네며 "이젠 눈물 닦지 마시고 땀 닦으시라"고 하자, 조 대표는 웃으며 화답하기도 했다.

 

그는 식사 후 동성로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며 대구 일정을 이어갔다.

 

동성로 방문에 앞서 2‧18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현장인 도시철도 1호선 중앙로역 '기억공간'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취재진 앞에 선 조 대표는 "대구를 두 번째 찾았다. 지역적 편견, 정치적 편견을 갖고 대구를 바라보면서 조국혁신당이 지지가 낮을 것 같다는 말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실제 몇 가지 여론조사를 보면 대구와 경북에서도 상당히 의미 있는 지지율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국민들이 조국혁신당에 지지를 보내는 것에 깊이 생각하고 있다. 그 뜻에 부응하기 위해 조국혁신당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남은 선거 기간 더 노력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날 중앙로 역사와 지하상가, 동성로 일대에서는 조 대표를 보기 위해 당원과 지지자 300여명이 한꺼번에 몰려 혼잡을 빚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