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란 점퍼 文…“격려 차원, 선거 등판 아니다”

입력 : 2024-03-28 15:11:15 수정 : 2024-03-28 15:5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잊히고 싶다”던 文, 총선 등판하나…“역대 퇴임 대통령 중 처음”
文, 김정숙 여사와 경남 거제 찾아 변광용 후보 격려
“격려 차원이긴 하나 유세지원은 아냐”

퇴임 후에 “잊히고 싶다”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전날인 27일 변광용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만나는 등 더불어민주당 일부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선거 전면전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변광용(경남 거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7일 오전 경남 거제시 계룡산을 등반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변광용 후보 제공)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전날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이례적으로 파란 점퍼를 입고 고향 경남 거제를 찾아 변광용 민주당 후보를 격려했다. 또 옛 지역구인 부산 사상에 출마한 배재정 후보와 만남도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평산마을을 찾아온 인사들과 만나는 ‘예방’ 형식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문 전 대통령이 직접 거제 계룡산을 찾았다는 점에서 사실상 지원 유세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변 후보를 응원하기 위해 파란 점퍼와 셔츠를 입고,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동행했다. 

 

문 전 대통령은 29일 부산 사상에 출마한 배재정 후보와의 만남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적극 행보를 두고 문 전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위해 전면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공천 과정에서 당내 친문(친문재인)계가 대거 탈락하며 잡음이 나왔지만, 문 전 대통령이 전면에 나설 경우 공천 과정에 실망해 등을 돌린 친문 지지층 흡수를 도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국민의힘 측은 “잊힌 삶을 살겠다더니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홍석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종합상황실 부실장은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퇴임 이후 잊히고 싶은 삶을 살고 싶다고 했는데 그 말씀과는 정반대 행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대 퇴임 대통령이 개별 후보를 직접 찾아가서 선거운동을 지원한 것이 한 번도 없다”면서 “대통령은 국민 전체의 통합을 가장 중요시 여겨야 될 위치인데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도 “문 전 대통령이 총선을 앞두고 선거 한복판에 뛰어든 모습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라며 직격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통령 측은 “본격적인 선거 등판이 아닌 단순한 격려 차원”이라고 일축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김부겸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양산 근처에 몇몇 후보들을 격려하는 것”이라며 “길거리를 나와 지원하는 등 행보는 어렵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