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난리뽕짝’ 발언에…배현진 “깨끗함 더러움 거론할 가치도 없어”

입력 : 2024-03-29 05:00:00 수정 : 2024-03-28 17:13: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찍이 수오지심 모르는 분이라 생각했지만
난리 뽕짝 언급할 정도로 분별마저 없을 줄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새벽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배현진(송파을), 박정훈(송파갑), 김근식(송파병) 후보,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 등과 4·10총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은 이날 0시부터 가능하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배현진(송파을) 후보는 28일 자신의 피습 사건에 대해 '난리 뽕짝'이라고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해 "'별로 정직하지 못한 입'으로 부모님이 지어준 내 소중한 이름을 함부로 거론하는 것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맞받았다.

 

배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일찍이 수오지심을 모르는 분이라 생각했지만, 난리 뽕짝을 언급할 정도로 분별마저 없을 줄은 미처 몰랐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충북 충주 무학시장을 찾아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돌멩이로 맞은 사건은 폴리스 라인을 치고 과학 수사를 하고 난리 뽕짝을 치면서 증거 채집을 하는 데, 야당 당수가 목이 칼에 찔려 피 흘리는데 그 혈흔을 1시간도 안 돼서 물청소를 한다"며 "정권의 반대 세력은 그렇게 해도 된다고 읽힐 수 있지 않냐"고 말했다.

 

배 후보는 "나는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 안내 매뉴얼대로 모든 조치를 하고 현재도 수사 상황을 신뢰한 가운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난리 헬기 뽕짝'을 어디서 췄는지 이미 전 국민이 다 안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부산에서 흉기 습격을 당한 이 대표가 부산대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헬기를 통해 이송된 것을 꼬집은 것이다.

 

배 후보는 "흉악한 살인범 조카 변호하고, 형수님을 잔인하게 능욕하던 그 입 아닌가"라며 "깨끗함과 더러움을 거론할 가치도 없어 보인다. 불쾌하지만 부활절을 앞둔 고난주일, 예수님이 용서를 말씀하셨기에 한번의 요설은 용서하겠다"고 밝혔다.

 

배 후보는 이어 "이상한 말로 국민을 분열하고 갈라치기 하는 범죄 피의자 신분의 정당 대표가 스스로 할 말을 언론 앞에 나와 당당하게 떠들고 있다"면서 "부디 범죄 방탄이나 사적 복수를 꿈꾸고 있는 범죄자 후보들을 걸러주기를 국민에게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7일 윤석열 정권을 겨냥해 "적대의 언어로 국민들을 분열, 대결의 장으로 몰아넣는 것이 가장 근본적으로 나라를 망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충북 충주 무학시장 방문에서 "대통령은 국민을 통합하는 것이 가장 큰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부터 공산전체주의, 교과서에서 들어보지도 못한 이상한 말인데 국민들을 분열과 대결로 몰아넣는다"며 "내 편만 챙기고 저쪽 편은 다 밀어내다 보니 국민들 사이에 적대 감정이 점점 쌓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게 악화되면 이제 말로 싸우다가 감정으로 싸우다가 주먹으로 싸우다가 칼로 싸우다가 나중에는 정말로 총으로 싸우는 상태가 바로 내전이다. 물리적 내전 상태는 나라가 망한 것"이라며 "심리적 내전 상태는 망하기 직전, 지금이 바로 그런 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돌멩이로 맞은 사건은 폴리스 라인을 치고 과학 수사를 하고 난리 뽕짝을 치면서 증거 채집을 하는 데 야당 당수가 목이 칼에 찔려 피 흘리는데 그 혈흔을 1시간도 안 돼서 물청소를 한다"며 "정권의 반대 세력은 그렇게 해도 된다고 읽힐 수 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충주에서 여러분이 이기셔야 대한민국 국민이 반국민 세력, 국민의힘을 이기는 것"이라며 "주가 조작해서 피해를 입히면 누구나 처벌받는 사회, 열심히 일하면 누구에게나 기회가 주어지는 사회, 투잡 쓰리잡 뛰지 않아도 최소한의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그런 세상 우리 만들 수 있지 않으냐"고 말했다.

 

그는 "'정치는 나쁜 거야, 싸우면 안 돼' 우리는 그렇게 세뇌되고 있다"며 "방관, 외면, 정치 혐오 이런 것들은 결국 소수의 힘 있는 기득권자들이 자기의 기득권을 누리기 위해 만든 것이다. 속으면 안 된다. 외면, 방관은 중립이 아니라 반드시 그들을 편드는 것"이라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