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위’ 송지은 “베이지 결혼식서 부케 받고 너무 떨려”

입력 : 2024-03-28 12:14:26 수정 : 2024-03-28 13:14: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유튜브 채널 '위라클 WERACLE' 화면 캡처

 

결혼을 앞둔 가수 겸 배우 송지은이 부케를 받았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 WERACLE'에는 '지은이야! 부케 받았으면 우리 이제..'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영상에서 박위는 부케를 받고 온 송지은에게 "오늘 의상이 굉장히 예쁘다. 어떻게 된 거냐"라고 물었고 이에 박위는 "명품하나"라며 "이것은 저희 시어머니가 되실 어머니께서 친히 물려주신 며느리룩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위는 명품 브랜드를 언급했고, 송지은은 "명품 같아 보이긴 하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송지은과 박위는 가수 베이지와 배우 엄모세의 결혼식에 함께 가는 길이었다. 특히 이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기로 예정 돼 있는 송지은은 이동하는 차안에서 "왜 내가 떨리지?"라며 설레는 소감을 드러냈다. 박위는 "그거(부케) 받으면 우리나라에서는 결혼해야 하는 거 알죠? 그거 받고 결혼 안하면 예의 아니다"라며 "결혼을 망칠 순 없으니 어쩔 수 없이 결혼해야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베이지의 결혼식장에 도착한 송지은과 박위는 버진로드를 걷는 베이지를 보며 "예쁘다"라고 감탄했고, 결혼식이 끝난 후 단체 사진을 찍으며 행복해 했다. 특히 부케를 받기 위해 자리에 선 송지은은 한 번에 부케를 받아 모두의 박수를 받았고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송지은은 "너무 떨렸다"고 소감을 밝혔고, 집으로 가는 길에도 박위는 "사랑해"라며 송지은의 손등에 입을 맞추는 등 애정 표현을 숨기지 않았다.

 

또 두 사람은 신혼집에 들어갈 가구를 쇼핑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송지은과 박위는 지난해 12월 각자의 SNS를 통해 열애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최근에는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두 사람은 "아직 정확한 예식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 날짜는 미정이고 결혼을 계획중인 것은 맞다"면서 "따뜻하고 아름다운 가을의 어느 날 결혼 할 것"이라며 결혼 소식을 직접 알리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