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짜 광어회’ 먹으러 소래포구 몰려들자 상인회 “하루 1000명분으로 늘리겠다”

입력 : 2024-03-28 10:53:43 수정 : 2024-03-28 10:5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료 광어회 제공 이벤트. 사진=소래포구종합어시장 상인회 제공

바가지·구매 강요 등으로 이미지가 나빠진 인천 소래포구 상인들이 이미지 개선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앞서 상인회를 평일 ‘무료 광어회 제공’ 행사를 진행했는데 소식을 듣고 많은 이들이 몰리면서 연일 조기 소진이 이어졌다.

 

이에 공짜 회를 기대하고 간 일부가 불만의 목소리를 내자 상인회 측은 무료 제공량을 기존 300㎏(750명분)에서 400㎏(1000명분)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28일 소래포구종합어시장 상인회는 행사 기간 10일 동안 무료회 전체 제공량은 3300kg으로 판매가격 기준 1억2000여만원 규모다.

 

상인회는 지난 18일 시작한 무료회 제공 행사를 오는 29일까지 진행하는데 연일 점심 시간대면 조기 소진이 반복되고 회를 받지 못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자 제공량을 늘리기로 했다.

 

행사 기간 평일 오전 10시∼오후 5시 어시장에 가면 하루 준비물량이 소진될 때까지는 방문 인원수대로 1인분씩 광어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단 포장은 불가능하고 어시장 2층 양념집에서 1인당 2000원의 상차림비는 내고 회를 먹어야 한다.

 

상인회는 이번 무료회 행사 종료 뒤에도 수시로 제철 수산물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는 이미지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