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기업 취직 시켜줄게”...친구 속여 6억 가로챈 30대 구속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3-28 10:52:54 수정 : 2024-04-01 18:1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씨가 취업 사기를 목적으로 모바일 메신저를 조작한 내용. 울산경찰청 제공

 

대기업 계열사 취직을 미끼로 친구·지인 등에게 6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경찰청은 28일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약 10개월간 자신이 재직 중인 울산의 한 대기업 부품계열사에 취직시켜준다는 명목으로 친구와 지인 등 58명을 속여 6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회사 인사과장이나 임원을 잘 알고 있다”며 “돈을 주고 우선 계약직으로 취직한 뒤 3개월 정도 지나면 정규직이 될 수 있다”고 피해자들을 속였다. “나도 그렇게 (취업이) 됐다”며 신빙성을 더했다.

 

그는 휴대전화 번호를 2개 개통해 각각 모바일 메신저 계정을 생성했다. 이어 마치 인사 담당자와 자신이 서로 취업 청탁 관련 메시지를 주고받는 것처럼 내용을 조작했다. 이후 대화 내용을 피해자들에게 보여주며 안심시켰다. 피해자들은 대화 내용에 속아 1인당 적게는 700만여원에서 많게는 2500만여원을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중 일부는 대출을 받으면서까지 취업 청탁 금액을 마련하기도 했다.

 

A씨는 인터넷 도박에 빠져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대기업 취직을 이용한 사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정식 채용 절차가 아니면 대부분 불법이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