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해찬 “4·10 총선, 승기는 잡은 듯… 투표율이 중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28 11:01:21 수정 : 2024-03-28 11:0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수하면 안 돼… 지금부터 굉장히 예민해
민주 이기면 지선·대선까지 분위기 이어질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28일 4·10 총선 판세에 대해 “승기는 잡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주일 정도 지나야 전체 윤곽을 알 수 있는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실수하면 안된다. 지금부터 굉장히 예민하다”며 “실수가 없도록 지금부터 예의주시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뉴시스

이 위원장은 이어 “투표율이 얼마냐가 중요하다. 여론조사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라 4월5일이 사전투표일인데 그때 얼마나 나오는지 보면 짐작이 갈 것”이라며 “결국은 투표장으로 나오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22대 국회 전망과 관련해 “(민주당 후보는) 심판하자고 나온 사람들”이라며 “저쪽(국민의힘) 의원도 대통령 말을 들을 필요가 없다. 국회가 열리면 저쪽이 통제가 안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기면 당이 결속되고 지방선거하고 대선까지 가자(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며 “저쪽을 더 강화시켜서 나라를 거덜나게 하느냐, 아니면 혼을 내서 다음 대선까지 가느냐, 그 분기점이 되는 선거”라고 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