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창용, 한은 총재 재산 45억… 금통위원 대부분 40억원 이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1:05:14 수정 : 2024-03-28 11:0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나라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의 대부분은 4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자산가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에 게재한 ‘2024년 고위공직자 재산 변동 사항’ 자료에 따르면 이창용 한은 총재는 모두 44억765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년 전(47억4838만원)보다 약 2억7000만원 줄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 제공

이 총재의 재산 감소는 부동산 가격 하락 때문이다. 먼저 이 총재 본인 명의의 경북 구미시 고아읍 임야 평가액이 10억9660만원으로 9000만원가량 떨어졌다. 역시 본인 명의인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연립주택(대지 727.0㎡·건물 174.20㎡) 임차권 평가액은 9억5000만원으로 변화가 없었지만, 배우자 명의 강남구 역삼동 역삼래미안 아파트 평가액이 15억7300만원에서 12억9700만원으로 2억7600만원 줄었다.

 

이 총재는 본인(6억6625만원), 배우자(2억4247만원), 장남(8589만원) 명의의 예금 9억9457만원도 신고했다. 그는 예금 총액이 1년 전(9억2550만원)보다 늘어난 데 대해 급여·이자소득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상대 한은 부총재의 재산은 21억3349만원으로, 1년 사이 9223만원 늘어났다. 배우자와 공동 소유한 서울 동작구 동작동 이수스위첸포레힐즈아파트(84.95㎡) 평가액 12억원과 배우자 명의 경기 부천시 다세대주택 전세 임차권 8000만원, 본인 예금 5억3775만원 등이 포함됐다.

 

당연직 한은 총재와 부총재를 포함한 금통위 7명의 위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장용성 위원이었다. 지난해 4월 취임한 장 위원의 재산은 모두 78억6555만원으로 전년보다 9억7550만원 늘었다.

 

다음 달 퇴임을 앞둔 서영경 위원은 69억837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2억8176만원 많다. 역시 다음 달 임기가 끝나는 주미 대사 출신 조윤제 위원의 재산도 7900만원 늘어 64억3362만원에 달했다. 

 

신성환 위원의 재산(48억573만원)도 1년 사이 약 1억6000만원 늘었다. 특히 신 위원의 경우 1470만원어치의 배우자 명의 가상자산을 신고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재산공개에는 처음으로 가상자산 신고 내역도 포함됐다. 신 위원은 배우자가 비트코인 0.0082개와 이더리움 1.0943개, 에이다 4692.8322개, 리플 238개 등 19종의 코인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취임한 황건일 금통위원의 경우 이번 재산 공개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