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트윈타워 37년 만에 새 단장…주제는 ‘연결’

입력 : 2024-03-28 10:56:01 수정 : 2024-03-28 10:5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트윈타워가 37년 만에 새 단장을 마쳤다. 주제는 ‘연결’로 잡았다. 

 

28일 LG그룹에 따르면 ‘쌍둥이빌딩’으로 불리는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는 저층부 공용공간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다음달 1일 공개된다. 

 

리모델링은 1987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2월 공사를 시작해 로비와 아케이드 등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공용공간을 새로 꾸몄다. 이번 리모델링 대상 면적은 축구장 세배 크기에 달한다. 

 

LG는 저층부 공용공간을 ‘커넥트윈(Connectwin)’으로 이름 붙였다. 트윈타워를 연결한다(Connect Twin)는 의미와 성공적인 회사 생활을 연결한다(Connect to Win)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다.

 

이에 맞춰 LG는 공용공간을 통해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공간과 공간 간의 ‘연결’을 강화했다. 

커넥트윈 곳곳에 휴식공간과 미팅 장소를 대폭 늘리고, 1층 로비 내부 구조를 단순화해 지하에 동남향 천장 창을 만들어 자연채광과 개방감을 더했다. 1층 로비와 식음시설이 위치한 지하 1층을 연결하는 대형 계단과 동관·서관 각 건물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을 연결하는 계단, 동관 2층과 서관 2층을 잇는 다리 등을 설치해 동선의 효율성도 높였다.

 

지하 1층 한쪽에는 1966년 금성사(現 LG전자)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흑백 TV와 현재 확고한 세계 1등의 LG 올레드 TV를 하나의 그림에 담아 과거와 미래의 연결을 보여준다. 

 

LG는 리모델링을 마친 뒤에도 LG트윈타워를 임직원의 ‘워크-라이프 블렌딩(일과 삶을 적절히 조화시켜 새로운 가치를 구현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공간으로 지속 발전시킬 계획이다. LG트윈타워 재개장에 맞춰 4월2일부터 3일 동안 재즈 피아니스트 조윤성, 심규민, 강재훈 등의 공연을 열고, ‘워크-라이프 블렌딩’을 주제로 외부 강사의 특강을 진행하는 등 임직원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새롭게 공간을 리모델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임직원들이 새로운 공간에서 만나고 경험하고 나누는 것 또한 중요하기에 ‘커넥트윈’ 오픈은 리모델링의 또 다른 시작”이라며 “LG트윈타워는 임직원이 ‘일하며 생활하는 공간’으로, 임직원과 함께 채워가며 임직원의 삶에 활기와 영감을 불어넣어 LG트윈타워만의 ‘공간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