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표심 끌어안기?… 세종갑 김종민 “국민의힘 입당은 있을 수 없는 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28 10:39:40 수정 : 2024-03-28 13:5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종시청 기자회견
“민주당원과 지지자들께 죄송하다
제가 좀 부족하더라도 심판 위해 투표”

새로운미래 김종민 세종갑 후보가 28일 “제가 좀 부족하더라도 검찰정권 심판을 위해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세종갑은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갭투기’ 의혹을 이유로 이영선 후보에 대해 공천 취소하면서 국민의힘 류제화 후보와 김 후보 간 양자 대결로 정해진 곳이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세종시갑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세종 행정수도 이전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새로운미래 제공

김 후보는 이날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정권을 압도적 심판하기 위해서는 범민주진영 단결이 절실하다”며 “새로운미래와 민주당, 조국혁신당 등 검찰정권 심판과 정권교체라는 목표를 함께 하는 세력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 우리는 뿌리도 같고, 정치적 가치와 궁극적 목표도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탈당과 신당 창당 등 우여곡절을 거쳤다. 그 과정에서 민주당원들과 지지자 여러분께 본의 아니게 상처도 드렸다”며 “헤아려 주시길 바란다. 그 과정은 민주당과 국민을 위한 충언이었다”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마음 상했을 민주당원과 지지자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세종갑 선거 관건이 민주당 지지자의 표심에 달린 만큼 사과 의사를 밝히며 몸을 낮춘 것이다.

 

김 후보는 “최근 며칠 동안 민주당 지지자분들을 많이 만났다. 모두 정권심판을 위해 국민의힘은 안된다는 생각은 분명하다. 기권하시겠다는 분들도 계시다”며 “그러나 기권하면 국민의힘 당선된다. 그건 막아야 한다. 제가 좀 부족하더라도 검찰정권 심판을 위해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누구는 제가 당선되면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있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권심판, 정권교체의 최전선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에 선을 그은 것도 결국 민주당 지지자 표심 끌어안기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