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대파 875원’ 논란 의식했나?…한동훈, 가락시장서 0시부터 선거 운동 돌입

입력 : 2024-03-28 10:14:28 수정 : 2024-03-28 10:14: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조(이재명·조국) 범죄연대 세력을 심판하겠다”
배추·과일 경매장 둘러보며 상인 의견 청취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4·10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가락농수산물시장(가락시장)을 찾아 “생활인을 대변하겠다”며 ‘민생 행보’로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새벽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배현진(송파을), 박정훈(송파갑), 김근식(송파병) 후보,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 등과 4·10총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은 이날 0시부터 가능하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야당을 향해서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전진할 것인가, 후진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이·조(이재명·조국) 범죄연대 세력을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0시 첫 공식 선거운동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나 ‘열심히 일하는 생활인을 대변하는 정당’을 내세우며 표심 잡기에 나섰다. 30여 분간 배추·과일 경매장을 둘러보며 물가와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현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국민의힘이 국내 최대 규모 농수산물 도매시장인 가락시장을 공식 선거운동 출정식 장소로 택한 것은 농산물 등 물가 상승 흐름이 계속되는 상황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875원’ 발언이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가락시장 방문을 첫 일정으로 선택한 배경과 관련 “이 나라의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됐다”며 “국민의힘은 땀 흘려 일하는 생활인을 대변하는 정당이고, 그런 분들이 더 잘살기를 바라는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새벽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 4·10총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은 이날 0시부터 가능하다.연합뉴스

 

그는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전진할 것인가 후진할 것인가, 융성할 것인가 쇠퇴할 것인가, 곤경해질 것인가 불리해질 것인가를 결정하는 대단히 중요한 선거”라며 “그 전제로 범죄 세력을 심판하겠다. 그걸 넘어서야 민생과 경제를 제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과 박정훈 송파갑·배현진 송파을·김근식 송파병 후보와 유일호 민생경제특위 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