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 의사 집단행동 대응 ‘부산형 응급의료상황실’ 운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0:03:28 수정 : 2024-03-28 10:0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시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응해 28일부터 ‘부산형 응급의료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부산형 응급의료상황실’은 전공의 사직으로 인한 의료인력 부족으로 환자 진료는 물론, 전원 등 전반적인 병원 업무에 차질을 빚자 소방재난본부 내 전원조정을 담당하는 구급상황실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월20일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에 의사들의 집단 진료중단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의 대국민 호소문이 부착돼 있다. 뉴스1

앞서 시는 지난 12일 지역의료기관장과의 간담회에서 시민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진료체계 유지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1억원 규모의 시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한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신규 채용절차를 마친 운영인력 8명을 소방재난본부 구급상황실에 투입해 인력부족 등으로 환자 전원조정이 지체되는 것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또 의료기관 내 의료진 피로감을 해소하고, 환자를 적기에 치료하지 못하는 사태를 막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비상진료 체계 유지를 위해 시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한 다양한 대책을 추진 중이다. 재난관리기금 14억3000만원을 투입해 부산지역 응급의료기관 29곳의 의료인력 야간 당직비 등 인건비를 지원한다. 또 의료공백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의료원에 10명의 진료의사를 특별 채용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 민간·공공의료기관의 가용 자원 등을 적극 활용해 의료공백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시 예산을 추가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민·관 협력으로 비상진료체계를 빈틈없이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