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 하계 국제선 항공 운항,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주 4528회 운항”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09:28:52 수정 : 2024-03-28 09:2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선 운항, 코로나19 사태 이전 98% 수준
자그레브·멜버른· 멕시코시티 신규 취항 나서
국내선은 20개 노선서 주 1831회 운항…4월 제주 임시증편

올해 하계 기간(3월 31일∼10월 26일) 국내 공항에서 일주일에 4500여회의 국제선 항공편과 1800여회의 국내선 항공편이 운항된다. 국제선 운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평균 주 4619회)의 98% 수준까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28일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하계 기간 국제·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스케줄)을 확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적이는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부에 따르면 국제선은 올해 하계 기간에 231개 노선에서 최대 주 4528회(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지난해 하계 기간보다 주 520회, 동계 기간보다 주 228회가 각각 증가했다.

 

올해 하계 기간 신규 취항(복항 포함) 노선은 △인천∼자그레브(크로아티아) △인천∼멜버른(호주) △인천∼멕시코시티(멕시코) △김해∼보홀(필리핀) △대구∼장자제(중국) △무안∼울란바토르(몽골) △제주∼시안(중국) 등이다.

 

지난해 동계 기간과 비교해 증편되는 노선은 폴란드(주5→7회), 아랍에미리트(UAE·주21→28회) 등이다. 두 노선은 지난해 운수권(항공사의 운항 권리)이 확대된 바 있다. 또 미주 본토(주193→232회), 유럽(주114→139회) 노선 항공편도 늘어난다. 장거리 노선에서 선택권이 확대되고 요금 안정화로 이용객 편익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붐비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선은 국내 9개 항공사가 제주 노선(12개)과 김포∼김해를 비롯한 내륙노선(8개) 등 총 20개 노선에서 정기편을 주 1831회 운항한다. 이 가운데 제주 노선이 84%(1534회)를 차지한다.

 

항공사별 운항 횟수는 △대한항공 주 420회 △아시아나항공 주 266회 △제주항공 주 264회 △진에어 주 287회 △에어부산 주 208회 △이스타항공 주 144회 △티웨이항공 주 194회 △에어서울 주 27회 △에어로케이 주 21회 등이다.

 

아울러 다음달부터 봄철 여행객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김포∼제주(주 22회), 청주∼제주(주 24회) 등 4개 노선은 주 62회를 추가 임시 증편한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최근 인도네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운수권을 확대한 것처럼 앞으로도 국제선 공급 확대를 지속해 국민들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고 기업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국내선도 다음 달 무안∼제주 노선을 복원하면서 원주, 포항 등 소규모 지방공항 노선도 유지해 지역민의 편의를 적극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