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업하는 줄도 몰랐어요" 버스정류장 텅 비고 지하철 붐벼

입력 : 2024-03-28 09:50:36 수정 : 2024-03-28 11:4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벽 협상결렬로 파업 돌입…비까지 내려 출근길 불편 가중
걸어가고 서둘러 출근도…"퇴근길은 괜찮을까" 벌써부터 걱정

서울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12년 만에 파업에 들어간 28일 출근길 시민들이 적잖은 불편을 겪었다.

이른 아침부터 비까지 내리면서 불편이 가중됐다. 새벽까지 이어진 협상이 끝내 결렬되면서 파업에 돌입한 터라 파업 소식을 모르고 출근길에 나섰다가 당황한 시민들도 있었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마포구 마포구청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황모(56)씨는 버스 파업으로 회사에 지각할까 봐 걱정스러워했다.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서울 광화문 시내버스 정류장 화면에 버스 위치가 차고지로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마포구청역 인근에서 강서구 화곡동으로 매일 출근한다는 황씨는 "지하철을 타면 세 번은 갈아타야 하고 시간도 훨씬 오래 걸리는데 큰일"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기자에게 버스 파업 소식을 처음 들었다며 당황하는 시민도 여럿 보였다.

강남 고속터미널 인근으로 출근하는 조민상(37)씨는 "뉴스를 잘 안 봐 버스가 파업하는지 몰랐다"며 "정류장 전광판에 운행 예정 버스가 없어서 어리둥절하던 찰나였다"고 말했다.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 정류장에서 만난 한주현(31)씨는 "파업한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며 "버스를 30분 넘게 기다려야 된다고 하니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출근해야 되는데 마음이 급하다"며 급히 발걸음을 옮겼다.

같은 시각 서울 관악구 낙성대역 인근 한 정류장은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 없이 텅 비어있었다.

평소 9개 노선이 지나가는 이 정류장에는 한 광역버스의 도착 예정 시간만이 전광판에 뜰 뿐 모두 '출발대기'라는 문구만 적혀있었다.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중구 서울역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시내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근처에서 만난 학생 최모(18)군은 "여기서 버스를 타고 15분 정도 걸리는데 오늘은 버스가 없어 학교까지 걸어가려 일찍 나왔다"며 "비까지 내려 더 불편한 것 같다"고 전했다.

아예 출근을 서둘렀다는 시민들도 보였다. 오전 6시 30분께 종로구 세검정 부근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김성우(38)씨는 "혹시 택시도 없으면 경복궁역까지 거의 1시간 걸어가야 할지도 몰라서 평소보다 40분 일찍 나왔다"며 "퇴근할 때는 버스를 탈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걱정"이라고 말했다.

버스를 타지 못한 시민들은 급하게 택시를 잡거나 지하철역으로 바쁘게 걸음을 옮겼다.

4개 지하철 호선이 지나는 왕십리역에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로 붐볐다.

역사 내에는 '이용 고객이 증가해 지하철 역사 및 열차 내부 혼잡이 예상돼 안전에 유의하며 열차를 타달라'는 내용의 안내 방송이 반복해 흘러나왔다.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중구 을지로로 출근하는 직장인 하모(39)씨는 "파업하는지 모르고 버스를 타러 나왔다가 버스가 하나도 오지 않아 당황했다"며 "부랴부랴 남편 차를 타고 지하철역까지 왔다"고 했다.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중구 서울역 지하철 역사에서 시민들이 지하철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동대문구 청량리역에서 경의중앙선을 탄 이모(66)씨는 "지하철 내에 발 디딜 틈도 없어서 깜짝 놀랐다"며 "사람들이 서로 밀고 밀리다보니 싸움 소리도 났다"고 말했다.

관악구 한 버스정류장에서 만난 김모(51)씨는 "지하철은 사람이 몰릴 게 뻔하고 버스가 없어 도로 상황이 오히려 괜찮을 것 같아 택시를 타고 가려고 한다"며 "버스는 시민들의 발인데 하루빨리 정상 운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치구에선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면서 배차간격과 노선, 대수를 알리는 안내 문자메시지를 구민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서울버스노조는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오전 4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전체 서울 시내버스(7천382대)의 97.6%에 해당하는 7천210대가 운행을 멈췄다.

서울버스노조의 파업은 2012년 20분간의 부분 파업 이후 12년 만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