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장 부끄러운 이재명 네 이X아' 시민 욕설에…이재명 "세상엔 별 사람 다 있으니까"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8 14:37:58 수정 : 2024-03-28 14:3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충북 충주시 무학시장에서 선거 유세 도중 한 시민으로부터 '부끄러운 X'이라는 욕설을 들었다.

 

이 대표는 이날 충주 무학시장에서 현장 유세를 하며 발언을 하려던 수간 한 시민이 "대한민국 경북 안동에서 가장 부끄러운 이재명 네 이X아"라고 소리쳤다. 경북 안동은 이 대표의 고향이다.

 

해당 시민은 고성 후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이동 조치됐다. 이 대표는 이 모습을 지켜본 후 "세상에는 별 사람이 다 있으니까, 그런 분도 있구나 라고 생각하시면 된다"면서 "이것이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인데 다름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생각이 다를 때 대화로 설득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합의에 이르러야 하는 게 민주사회"라며 "윤석열 정권의 가장 큰 잘못은 경제를 폭망시킨 것, 한반도 평화를 위기에 빠뜨린 것, 민주주의 파괴도 있지만, 더 큰 잘못은 국민을 대결과 적대의 장으로 몰아넣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국민을 통합하는 것이 가장 큰 역할"이라며 "그런데 대통령부터 공산전체주의, 교과서에서 들어보지도 못한 이상한 말로 국민을 분열과 대결로 몰아넣는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흉기 피습을 당했던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그 현장은 경찰이 나서서 1시간도 안 돼 물청소를 했다"며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돌멩이로 맞은 사건은 폴리스라인을 치고, 과학수사를 하고 '난리뽕짝'을 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