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2년 만에 멈춘 서울 시내버스… 출근길 대혼란 시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07:03:59 수정 : 2024-03-28 08:4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시내버스가 28일 오전 4시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했다. 서울 지역 버스 파업은 12년 만의 일이다. 새벽비가 내리는 와중에 차편까지 끊기면서 출근길에 대혼란이 시작됐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에는 64개 버스회사 근로자들이 가입돼 있다. 이중 이번 임금 협상의 대상인 회사는 61개사다. 전체 서울 시내버스 7382대 중 97.6%에 해당하는 7210대가 운행을 멈췄다.

서울 시내버스 총파업이 시작된 28일 서울 동작구 한 버스 정류장 안내판에 버스들이 출발 대기 중이라는 문구가 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2시 20분쯤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사는 전날 오후 3시쯤부터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정 회의를 열었으며 11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에도 불구하고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은 조정 기한인 이날 오전 0시가 넘자 교섭 연장을 신청해 대화를 이어갔지만 이견을 좁히는 데는 실패했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인천 등 인근 시내버스 준공영제 지역보다 뒤처진 임금 수준의 개선 △호봉 제도의 개선 △정년 이후 촉탁 계약직에 대한 임금 차별 폐지를 주요 요구안으로 제시했으나 서울시와 사용자 측은 노조가 요구하는 12.7%의 임금 인상 부분에서 이견을 보였다.

 

사측은 올해 공무원 임금 인상률인 2.5% 인상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노조는 전날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고, 재적 조합원 가운데 88.5%가 찬성했다.

28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서울 시내버스 노사간 협상이 최종 결렬된 후 서울시버스노동조합원들이 위원회 건물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지하철역과의 연계를 위해 25개 자치구에서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무료 셔틀버스는 총 119개 노선에 480대가 투입돼 1일 총 4959회 운행된다.

 

파업 종료 시까지 대중교통의 추가 및 연장 운행도 실시한다. 특히 지하철은 혼잡시간 77회 증회하고, 막차시간 운행은 종착역 기준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연장해 총 125회 증회한다. 지하철 출퇴근 등을 빠르게 연계하기 위해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한편 각종 커뮤니티에는 출근길 상황을 묻는 직장인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마을버스를 제외하고는 버스 배차가 안 된다고 아우성 이었다. 한 누리꾼은 “양천구, 강서구는 대체노선을 운행한다고 연락이 왔는데 배차가 20분 간격이라 사람이 미어터질 것 같다”고 전했다.

 

비까지 내리는 날씨 때문에 택시를 잡기도 쉽지 않았다.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서울시내 버스 파업이 시작되면서 택시 대란도 시작됐다”며 “버스 파업이 조속히 끝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