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총, 경제단체 첫 ‘중대재해대응센터’ 설치

입력 : 2024-03-27 06:00:00 수정 : 2024-03-26 20:2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전보건관련 법률상담 등 제공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경제단체로는 처음으로 안전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중대재해 종합대응센터’를 공식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경총은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중대재해처벌법 전면 적용으로 중소·영세기업의 안전관리 및 사법리스크 부담이 커졌으나 현행 정부·안전보건공단 주도의 예방사업만으로는 사망사고를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며 “중소기업의 안전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설치해 다양한 산재예방 지원사업을 전개하겠다”고 설명했다.

센터는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등 안전보건 관련 법률상담을 제공한다. 법령상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사업장 대응방안도 제시한다. 또 중소규모 사업장에서 쉽게 활용이 가능한 위험성 평가 및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등 매뉴얼과 취약분야 업종 맞춤형 안전가이드, 중대재해 발생 시 대응 절차서 보급 등도 진행한다.

중소규모 사업장 대상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등 예방교육을 하고, 지역·권역별 대기업·중소기업 매칭을 통해 원·하청 간 안전보건관리 수준 격차 해소를 위한 상생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경총은 센터 발족 후 첫 지원활동으로 다음 달 24일까지 전국 13개 지역 중소기업 사업주 및 관리자를 대상으로 ‘중대재해 예방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