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업 10곳 중 4곳 AI 도입 “업무시간 줄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1 12:05:00 수정 : 2024-03-21 10:2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요 기업 4곳 중 1곳꼴로 챗GPT 같은 생성형 인공지능(AI)을 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입 기업들은 AI가 업무 소요시간을 줄였다고 평가했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21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주요 기업 AI 도입 실태 및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 기업의 38%가 AI를 회사 차원에서 사무직군에 도입했다.

 

도입하지 않았다고 답한 62% 중에서도 50%는 회사 차원이 아니라 직원들이 개별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는 회사 차원에서 금지했다. 

 

AI를 도입하지 않은 기업은 정보 유출 우려(41.9%)와 준비 기간 필요(29%), 업무 특성상 필요하지 않다(16.1%) 등을 이유로 꼽았다.

 

향후 AI 도입 계획은 29%가 도입 예정이라고 답했으나, 71.0%(전체 응답 기업의 44%)는 향후에도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AI를 도입 또는 도입 예정인 기업은 AI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이었다. 85.7%가 “AI가 업무 소요시간을 줄였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AI가 기업 내 일자리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75%가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일자리가 축소될 것이라는 응답은 17.9%로, 전체 일자리가 확대될 것이라는 응답 1.7%보다 많았다. 

 

이승용 경총 경제분석팀장은 “AI 도입·확산으로 우리 산업의 경쟁력 제고는 물론, 일하는 방식이나 노동생산성 측면에서도 적지 않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본다”면서도 “여전히 제기되고 있는 정보의 신뢰성 문제, 기술 유출 우려 등에 대한 대비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