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보수의 심장’ 대구서 정면 승부” 출마 내비쳐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26 19:04:27 수정 : 2024-02-26 19:1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혁신당 김종인 합류… 공천 시동
새미래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포기”

‘여의도 차르’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을 등에 업은 개혁신당은 26일 거대 양당 심판론에 불을 붙이며 선거전에 본격 돌입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양당이 서로 이전투구를 해 가면서 정치의 난맥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국민은 정치를 절대적으로 불신하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라며 “대한민국에 새로운 정치세력이 등장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꿀 수 없다”고 밝혔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과연 현재와 같은 권력 구조를 가지고 대한민국의 지속 발전이 가능하겠냐, 현재와 같은 (경제) 양극화 현상에서 국민의 화합이 가능하겠냐”며 “정치개혁과 경제개혁 두 가지로 개혁신당이 앞으로 지향할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면 국민이 4월 총선에서 심판을 내려 주리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도 더불어민주당 공천 파동을 거론하며 개혁신당을 대안 세력으로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정권심판론에서 가장 정면으로 승부하는 방법은 당대표인 제가 보수의 심장이라 불리는 대구 지역에서 정면 승부하는 것”이라며 대구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미래의 주축이 되는 세대가 많이 있는, 정책적 변화를 많이 줄 수 있는 지역에 가서 미래를 걸고 승부하는 방법도 있다”며 “다 틀 안에 놓고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혁신당은 이날 공관위원을 임명하고 첫 공관위 회의를 열며 공천 작업에 곧장 돌입했다.

개혁신당 김종인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가 건네준 당복을 입고 있다. 왼쪽부터 양향자 원내대표, 김 위원장, 이 대표. 서상배 선임기자

개혁신당과 갈라선 새로운미래는 ‘국회의원 특권 축소’를 내세워 각종 사법 리스크가 불거진 민주당과의 차별화에 집중했다. 조기숙 공관위원장은 이날 “의원들이 개인 비리에 불체포특권을 사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구속 시에는 세비 수령을 거부하겠다는 약속을 포함해 모두 5개 조항의 약속문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불체포특권은 의원의 헌법상 권한”이라며 “이를 예외적으로 금하는 법을 통과시키지 않은 채 공천을 무기로 포기각서를 받는다는 것 또한 공당의 횡포”라고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서 제출’을 공천 조건으로 내건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새로운미래는 약속문 각 항목에 대한 동의 여부를 예비후보자들이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할 방침이다.


김병관·배민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