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세론은 굳혔지만… 갈수록 커지는 ‘트럼프 리스크’

입력 : 2024-02-26 20:29:00 수정 : 2024-02-26 23:0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화 경선 압승에도 ‘첩첩산중’

사법리스크에 배상금 등 막대
부동산에 돈 묶여 자금난 직면
6600억원 현금부족 상황 처해

“헤일리 지지자 없인 힘들 것”
본선 확장력에도 의문 제기 돼

연설서 차남 부부 이름 빼먹어
민주당 ‘고령 논란’ 문제 삼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경선에서 압승하며 공화당 대선 후보로서의 입지를 굳히자 워싱턴 정치권의 시선이 그의 ‘본선 리스크’로 옮겨 가고 있다. 본선 경쟁력 검증이 시작된 것으로 사법리스크에 따른 선거 자금 문제, 당내 통합 및 확장력 문제, 고령 리스크 등이 잇달아 제기됐다.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25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두 건의 법적 소송 비용으로 약 5억달러, 6600억원이 넘는 현금 부족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보도했다. 다음 달 5일 16개 지역에서 경선이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을 포함해 11월까지 이어질 대선 레이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금 부족에 시달릴 수 있다는 지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칼럼니스트 E 진 캐럴에 대한 성추행 및 명예훼손 혐의로 500만달러(약 66억원) 배상금 지급 평결을 받았다.

 

올 들어선 지난 1월 캐럴에 대한 평결을 부정하며 또다시 캐럴을 명예훼손한 혐의로 8330만달러(1110억원) 배상금을 물게 됐다. 지난 16일에는 트럼프 그룹 등의 부동산 자산을 부풀린 혐의로 3억5500만달러(4730억원) 벌금을 부과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들 결정에 반발해 항소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배상액에 일정 비율을 더한 현금이나 채권을 법원에 예치해야 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캐럴 성추행 및 명예훼손 혐의 500만달러 벌금 평결에 항소를 진행하기 위해 배상액의 111%에 해당하는 550만달러를 법원에 예치했다.

 

올해 들어서만 무려 4억달러가 넘는 배상금 및 벌금에 대해 평결 후 30일 이내에 현금이나 채권을 법원에 예치해야 하지만 당장 현금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AP통신은 배상금 및 벌금에 대한 지연 이자만 1억달러에 달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원에 예치해야 하는 금액이 5억4230만달러(7224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WP는 “트럼프의 재산 대부분은 부동산에 묶여 있고, 현재 예치금을 낼 만큼 충분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지 확실하지 않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돈을 어떻게 마련할 계획인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본선 확장력에도 의문이 제기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대사를 20%포인트 앞섰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을 막기 위해 헤일리 전 대사에 수백만달러를 지원해온 보수 성향 억만장자 찰스 코크가 이끄는 정치단체 ‘번영을 위한 미국인들’(AFP)이 이날 헤일리의 경선 선거 운동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사실상 승기를 굳히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러한 유리한 판세에도 WSJ는 이날 사설에서 헤일리 전 대사 지지자의 59%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되더라도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를 전하며 “헤일리 전 대사의 지지자 없이는 조 바이든을 이길 수 없다”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본선 경쟁력을 지적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리어 공항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활짝 웃으며 지지자와 셀카를 찍고 있다. AP연합뉴스

민주당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를 지적하고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경선 승리 뒤 연설에서 감사를 표하며 가족들의 이름을 나열했는데 당시 무대 위에 있던 차남 에릭과 그의 아내 라라의 이름을 빼먹었다. 민주당의 베테랑 전략가 제시 퍼거슨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트럼프는 노트를 읽으면서도 자녀 중 한 명은 까먹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통상 전문가인 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정책연구소(ASPI) 부회장은 22일 워싱턴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 시 모든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트럼프가 계속해서 무역적자를 강조하는 게 우려된다”며 “한국처럼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도 관세를 부과하면 협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