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유죄 가능성에…헤일리 “난 아무 데도 안 간다” 후보직 고수 관측

입력 : 2024-02-21 20:51:48 수정 : 2024-02-21 21:07: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향후 법원 유죄 판결 가능성 대비
‘슈퍼화요일’까지 경선 이어갈 듯

“나는 아무 데도 가지 않을 것이다.”

미 공화당 대선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대사가 오는 24일 고향이자 주지사를 지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경선 이후에도 후보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법리스크를 안고 있는 경쟁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향후 유죄 판결 가능성을 감안해 후보직을 고수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 중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대사가 20일(현지시간) 고향이자 주지사를 지낸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클렘슨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클렘슨=AP연합뉴스

헤일리 전 대사는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그린빌 연설에서 “사우스캐롤라이나는 토요일에 투표한다. 나는 일요일에도 여전히 대선 후보로 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트럼프의 보복이 두렵지 않다”면서 “내 정치적 미래도 걱정하지 않는다”고 배수진을 쳤다.

앞서 아이오와, 뉴햄프셔주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큰 격차로 패배한 헤일리 전 대사가 안방 격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패배할 경우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라는 예상을 일축한 것이다. 그는 줄곧 선거인단 규모가 큰 10여개 주에서 동시에 경선이 열리는 3월5일, 이른바 ‘슈퍼화요일’까지 경선을 이어가겠다고 입장을 밝혀왔다.

AP통신은 이날 공화당 내부와 헤일리 전 대사 지지자를 중심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에 대비해 헤일리 전 대사가 7월 공화당 전당대회까지 후보직을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헤일리 전 대사도 이날 연설에서 “트럼프는 3월, 4월, 5월, 6월 내내 법정에 있을 예정”이라며 “이런 일이 계속되고 판결이 계속 나오는데 도대체 어떻게 대선에서 이기겠느냐”고 말했다.

헤일리 전 대사의 의지가 무색하게 여론조사 결과는 싸늘하다.

서퍽대와 USA투데이가 사우스캐롤라이나 투표 의향층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2월15~18일) 결과, 응답자의 63%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고, 헤일리 전 대사에게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은 35%에 그쳤다. 정치전문매체 더힐도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경선과 관련한 최근 여론조사를 종합해 평균을 낸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63.8%, 헤일리 전 대사는 33.1%로 30.7%포인트나 격차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