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등하굣길 위험“ 춘천고등학교 앞 28층 오피스텔 건립 제동

입력 : 2024-02-13 20:48:59 수정 : 2024-02-13 20:4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원도교육청이 학교 앞 오피스텔 건립에 제동을 걸었다.

 

강원도교육청은 13일 교육환경보건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춘천고등학교 정문 앞 오피스텔 건립을 불승인했다.

 

춘천고 앞 오피스텔 건립 반대집회. 연합뉴스

위원회는 오피스텔 주차장 진출입로와 학생들의 통학로가 충돌할 우려가 있는 점, 이로 인한 학생들의 안전에 우려가 있는 점 등을 불승인 근거로 들었다.

 

춘천고 앞 오피스텔은 당초 25층 규모로 추진됐다. 2020년 사업계획이 알려지면서 학부모를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가 완강하게 반대했고 결국 같은 해 5월 재검토 판정이 내려졌다. 이후 시행사가 28층 규모로 재추진하면서 논란이 다시 시작됐다.

 

춘천고 재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 150명은 이날 도교육청 정문에서 교육환경사수 총궐기대회를 열고 오피스텔 건립 취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절대정화구역인 학교 정문 앞 5m 거리에 28층 높이 오피스텔이 들어서면 학생 등하교 안전이 위협받는 것은 물론 일조권이 침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강원도 교장·교감과 교사, 학부모 등 1800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도교육청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경주 춘천고 교장은 “건설사의 사익을 위해 오피스텔 건축을 승인한다면 우리 후대는 앞으로 100년간 고통 속에 살아야 한다”며 “공공선을 위해 건강한 교육환경을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시행사 관계자는 “학교와 타협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학교에서도 상생하는 방향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춘천=배상철 기자 b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