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휠체어 탄 강원래 “영화관 들어갈 수 없었다”…한동훈 “시행령 개정 추진”

입력 : 2024-02-13 20:00:00 수정 : 2024-02-13 20:5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건국전쟁’을 관람하기 위해 영화관을 찾은 가수 강원래 씨가 장애인석이 없는 상영관 앞에서 혼자 돌아 나온 사연이 알려졌다. 이에 국민의힘은 영화 상영관별 좌석 1% 이상을 장애인 관람석으로 지정하도록 시행령 개정 추진에 나섰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13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으로 “며칠 전 가수 강원래 씨가 가족과 영화를 보러 갔다가 극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가족들만 영화를 보게 한 일이 있었다”며 “대단히 이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장애인들의 극장 출입 관련 규정에 해석상 맹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당이 시행령 개정을 포함해 이 부분을 개선해 상식적인 세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씨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국전쟁’ 송이가 보자고 함. 하필이면 휠체어 못 들어감. 혼자 차에서 두 시간. 함께하지 못함. 몸도 마음도 추운 날”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강씨가 상영관 앞에서 발걸음을 돌려야 했던 일화가 담겼다. 그는 “영화 ‘건국전쟁’ 보러 왔는데 휠체어가 들어갈 수 없는 극장이라고 해서 송이하고 선이만 보기로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강씨 가족이 예매한 상영관은 일반 상영관보다 비싼 특별관이었다. 하지만 출입구가 계단으로 돼 있어 휠체어가 들어갈 수 없었다. 강씨는 “(휠체어를) 들어주면 안 되냐고 했더니 계단이라 위험하다'고 ‘절대 볼 수 없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몰랐다. 컴포트관은 휠체어가 못 들어가는 곳인지. ‘잠깐 일어설 수 있냐' 해서 '일어설 수 없다’ 했더니 그러면 ‘못 본다’고 한다”며 아쉬워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