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시원, 코인 사기 연루설 부인 "홍보대사 위촉 사실무근"

입력 : 2024-02-13 17:57:38 수정 : 2024-02-13 17:5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코인 사기 연루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최시원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 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명 연예인과 유튜버들이 '위너즈' 관련 코인 사기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블록체인과 격투기를 연계한 서비스를 내세운 위너즈가 발행한 '위너즈 코인'이 스캠 코인(사기를 목적으로 발행한 암호화폐)이며 유명 연예인과 유튜버들이 이 업체와 연관돼 있다는 게 폭로자들의 주장이다. 이 과정에서 청년페이 코인이 함께 언급됐다.

 

한편 유튜버 오킹, 박민정, 영알남,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천수, 코미디언 나선욱, 가수 조현영과 최시원 등이 연루자로 거론됐지만 이들 모두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다음은 최시원 글 전문>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 논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관련 홍보대사에 위촉된 사실도 없습니다.

한국청년위원회 주관 시상식에서 표창을 수여한 적은 있으나, 이는 청년들에게 귀감이 되어 달라는 수상취지에 따른 것일 뿐 현 논란과 무관합니다.

 

따라서 한국청년위원회 청년페이와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