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휠체어 탔다고 가족 중 저만 못 들어갔다” 강원래, 영화 ‘건국전쟁’ 보러 갔다 주차장行

입력 : 2024-02-13 19:00:00 수정 : 2024-02-14 09:1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언급 “대단히 이상한 일. 국민의힘이 시행령 개정 포함해 개선할 것”
가수 강원래씨. 인스타그램 갈무리.

 

남성 듀오 클론의 멤버로 과거 불의의 사고를 당해 하반신 마비 상태가 된 가수 강원래씨가 요즘 화제인 영화 ‘건국전쟁’(감독 김덕영)을 보러 갔다가 ‘휠체어를 탔다’는 이유로 상영관에 입장하지 못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강씨는 지난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내) 송이가 보러 가자 해서 영화 ‘건국전쟁’을 보러 갔다가 막상 동네 극장에 가니 계단뿐이라 휠체어가 못 들어가는 관이었다”면서 “저만 못 보고 송이랑 (아들) 선이만 보러 갔다. 저는 지금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당시 강씨 가족이 예매한 ‘건국전쟁’ 상영관은 일반관보다 관람료가 비싼 ‘컴포트관’으로 알려졌다. 해당 상영관은 계단으로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휠체어 출입이 어렵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강씨 측이 극장 관계자에 “(휠체어를) 들어 주면 안 되냐”고 요청했지만, 관계자는 “계단이라 위험하다. 잠깐 일어설 수 있냐”고 강씨에 물었다고 한다.

 

이에 강씨가 “일어설 수 없다”고 하자 극장 측은 “그러면 못 본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며칠 전 가수 강원래씨가 가족과 영화를 보러 갔다가 극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가족들만 영화를 보게 한 일이 있었다”며 “대단히 이상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장애인들의 극장 출입 관련 해석상 맹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이 시행령 개정을 포함해 이 부분을 개선해 상식적인 세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13일 영화 상영관별 좌석 1% 이상을 장애인 관람석으로 지정하도록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편의증진보장법’(장애인등편의법) 시행령은 개별 상영관이 아닌 전체 영화관의 1%를 장애인 관람석으로 하도록 규정했다. 이 때문에 장애인 관람석이 없는 상영관이 대부분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건국전쟁’을 연출한 김덕영 감독 역시 지난 10일 강씨의 이런 사연을 전하며 함께 가슴 아파 했다.

 

김 감독은 페이스북에 “건국전쟁을 보기 위해 가족들과 함께 극장을 찾았다가 ‘컴포트관’에는 장애인 좌석이 없다고 해서 그냥 영화를 보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려야 했던 가수 강원래 님의 이야기”라며 “제가 괜히 죄송한 마음이 든다. 나중에 인사드릴 기회 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건국전쟁’은 고(故) 이승만 전 대통령을 재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로, 한 위원장을 비롯해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등 여권 인사들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이 관람 인증해 연일 화제몰이 중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