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카 세뱃돈 30만원 챙겨줬는데…제 아이는 한 푼도 못받았네요”

입력 : 2024-02-13 22:00:00 수정 : 2024-02-13 17:5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작 시누이는 자신의 자녀들에게 세뱃돈 주지 않아 서운하다는 올케의 사연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뱃돈을 못 받았다'는 여성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이번 설 시누이 아이들에게 세뱃돈을 줬는데 돌아온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A씨는 설을 맞아 중학생 1명과 고등학생 1명인 시누이 아이들에게 각각 10만원, 20만원을 세뱃돈으로 줬다.

 

하지만 대학생 1명, 사회초년생 1명인 A씨 자녀들은 시누이로부터 세뱃돈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A씨는 "사회초년생인 큰 애는 안 줘도 되지만 대학생인 둘째한테는 액수를 떠나 만원 한 장이라도 줘야 한다"며 "성인이니까 아예 안 주는 게 원래 맞는 건지는 몰라도 서운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랑 말로는 우리 애들은 다 컸으니까 안 받는 거라고 하는데 시누이 아이들은 신생아 때부터 우리가 챙겨줬었다"며 저희 애들은 어릴 땐 어리다고 세뱃돈 안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른 집은 대학생들 세뱃돈 어떻게 하냐"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