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지령 내리더니… 바이든, 틱톡 계정으로 선거운동 '역풍'

입력 : 2024-02-13 21:00:00 수정 : 2024-02-13 18:5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7초 분량 홍보 게시물 올려

中정부로 민감한 정보 유출 우려
연방기관 장비서 틱톡 삭제 지침
NFL 관련 질의답변 형식 영상
젊은 유권자층에 구애 의도 관측
“현명치 않은 일” “정말 실망스러워”
민주·공화 막론하고 비판 쏟아져
백악관은 사용 금지 원칙 재확인

재선에 도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활용한 선거운동에 나섰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프로 스포츠 최대 축제인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가 열린 11일(현지시간) 틱톡에 첫 번째 선거 홍보 게시물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NFL과 관련한 양자택일 질문을 받고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27초 분량의 영상은 마지막에 ‘트럼프냐, 바이든이냐’는 질문을 받고 “농담하느냐? 바이든이다”라고 말하며 끝이 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틱톡 공식 계정에 업로드한 영상에서 “트럼프냐, 바이든이냐”는 질문에 “장난하나? 바이든이다”라고 답하고 있다. 바이든·해리스 선거운동본부 틱톡 캡처

이 영상은 12일 워싱턴을 뒤흔들었다.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해 2월 연방정부 전 기관에 30일 안에 모든 장비와 시스템에서 틱톡을 삭제하라는 지침을 내렸고, 이에 따라 미 연방정부를 비롯해 20여개 주 정부가 모든 IT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틱톡이 사용자의 정보를 수집해 중국 당국에 제공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조치로 당시 바이든 행정부는 해당 지침이 민감한 정부 데이터에 대한 틱톡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역시 외국의 적으로부터 미국인의 민감한 데이터를 보호해야 한다며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초기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취소하며 상대적으로 틱톡에 압박 수위를 낮췄으나, 지난해 미·중 전략 경쟁이 고조하면서 틱톡에 대한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런 전력이 있는 바이든 대통령이 틱톡을 선거운동에 활용하자 민주당과 공화당을 가리지 않고 비판이 쏟아졌다. 미 상원 정보위원장인 민주당 소속 마크 워너 의원은 “결국 중국 공산당은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잠재적으로 알고리즘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혼재된 메시지가 조금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하원 중국특위 민주당 간사인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의원 역시 “대통령의 선거운동 방식에 대해 말하지는 않겠지만, 나는 틱톡 계정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개인 기기에서 틱톡을 사용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은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사진=AP연합뉴스

미 하원의 ‘미국과 중국공산당 간 전략 경쟁에 관한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마이크 갤러거 하원의원은 “정말 실망”이라며 “18세 청소년들에게 자신을 위해 투표하라고 설득하는 것보다 국가안보가 훨씬 큰일”이라고 비판했다.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틱톡에 대한 방침을 바꾼 것이냐는 질문이 쇄도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틱톡을 연방정부 기기에서 사용하는 것은 금지돼 있으며, 이 정책에서 어떤 것도 변하지 않았다”고만 말했다.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틱톡 선거운동 문제와 관련해 어떤 언급도 할 수 없다”며 “선거운동은 캠프에 문의할 것을 권한다”고 뾰족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예상되는 비판을 무릅쓰고 틱톡으로 선거운동에 나선 것은 틱톡을 통해 젊은 유권자층에 다가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틱톡은 1억700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사용하고, 그중 다수가 젊은층으로 알려져 있다. 틱톡 사용자의 평균 사용 시간은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의 2배가 넘는다고 한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