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작권료 1위’ BTS 프로듀서 피독♥기상캐스터 김가영 열애설…“사생활 확인 불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3 16:47:45 수정 : 2024-02-13 16:4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히트 프로듀서 피독(왼쪽)과 기상캐스터 김가영/사진=김가영,피독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명 프로듀서 피독(40·본명 강효원)과 기상캐스터 김가영(34)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13일 피독이 소속된 빅히트 관계자 측은 “소속 프로듀서의 사생활에 관해서는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피독과 김가영 기상캐스터의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주위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채 공개 데이트를 하고 서로의 지인을 소개하는 등 진지한 교제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피독은 방탄소년단의 프로듀서로, ‘아이 니드 유’, ‘피 땀 눈물’, ‘디엔에이(DNA) ’,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쩔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발표한 대중 작사, 작곡 부문에서 저작권 수입 1위를 기록했다.

 

피독과 열애설에 휩싸인 김가영 기상캐스터는 숙명여자대학교 무용과를 졸업 후, 2015년 OBS 기상캐스터로 데뷔해 포항 MBC 아나운서, KBS 미디어 24시 뉴스 앵커를 거쳐 현재 MBC 기상캐스터로 재직하고 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