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무능한 축구감독 위약금 때문에 그대로 둔다면 국민적 공분 어떻게 감당”

입력 : 2024-02-13 22:40:00 수정 : 2024-02-13 17:5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약금 주고서라도 즉시 해임" 거듭 촉구

홍준표 대구시장은 축구 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리스만 감독 경질 논란과 관련, 13일 위약금을 주고서라도 즉시 해임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무능한 감독을 계속 울며 겨자 먹기로 위약금 때문에 그대로 둔다면 축구할 때마다 생기는 국민적 공분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면서 "그 국민적 에너지 손실은 위약금을 훨씬 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클린스만의 행태는 국격과 나라의 자존심 문제"라면서 "축구협회장과 개인의 친분으로 그런 무능한 감독을 선임했다면 그 축구협회장은 대한민국 축구협회장으로서 자격이 없다"면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직격했다.

 

그는 "보도를 보니 개인적 안면으로 선임한 듯하니 국민들을 인질로 삼지 말고 축구협회장 개인이 책임지고 해임처리하라"고 압박했다.

 

홍 시장은 "(클린스만을) 해임하면 외국 감독이 더 이상 안올 것이라는 우려도 우리 스스로를 비하하는 축구 후진국의 전형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한 지난 7일 이후 이번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클린스만에 대한 해임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