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 진흙탕' 민주당 텃밭경선 앞두고 비방·고발 잇따라

입력 : 2024-02-13 11:50:33 수정 : 2024-02-13 11:5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전남 곳곳 예비 후보간 서로 음해 주장 '난타전'

4·10 총선을 두 달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남의 경선 열기가 과열되면서 예비후보 간 비방과 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6일에 이어 광주·전남 선거구 경선 대상자가 추가 발표될 예정이고 대부분 1대1 구도가 예상되면서 '진흙탕' 싸움이 격해지고 있다.

민주당 이용빈(광주 광산갑) 의원 측은 13일 같은 당 박균택 예비후보의 선거운동을 돕는 인터넷 매체 기자 A씨가 음해성 거짓 기사를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의원이 지역위원회 사무직원을 후원회 사무원으로 등록해 급여를 주고는 일부를 돌려받았고, 지역 사업가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무상으로 이용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 측은 박 후보의 변호사 사무실 홍보실장으로 활동했던 A씨가 홍보성 기사를 쓰고 선거 정보를 제공하는 등 불법 사전선거운동을 했다고 반박했다.

A씨는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고, 박 후보 측은 "임금 착취 의혹부터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박 후보 측은 "기자가 무급 명예직으로 활동한 것은 법률 위반이 아님에도 이 의원이 흑색선전을 한다"며 "본인의 비리 의혹이 사실과 다르면 고발해서 진위를 밝히면 되는데 상대 후보 탓인 양 지역민에게 문자를 보낸 것은 명예훼손 범죄"라고 받아쳤다.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에 출마한 문금주 예비후보는 자신이 전남도 행정부지사 재직 시절 코로나19 팬데믹 중임에도 법인카드를 낭비했다고 보도한 인터넷 매체 2곳과 허위 학력 기재 의혹을 제기한 매체 1곳을 경찰에 고발했다.

문 후보는 "언론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공정한 선거를 방해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역구 현역인 김승남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국제계획학 석사 학위를 도시계획학 학위로 기재했다면 선거법 위반"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전남 여수갑 주철현 국회의원 측도 지난 달 이용주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 3명과 김회재(여수을) 의원 캠프 관계자 1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회재 의원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주 의원 측은 이들이 허위로 작성된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을 SNS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비방전에 따른 지역민 여론과 경선 후 후유증 등이 우려돼 당에서도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예비후보들이 시민 눈높이에 맞게 정책 대결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