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영화 상영관별 1% 장애인 관람석으로"…시행령 개정 추진

입력 : 2024-02-13 11:24:17 수정 : 2024-02-13 11:2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예지 "전체 영화관 1%→상영관별 1%로"…韓 "내가 시행령 개정 전문가"

국민의힘이 영화 상영관별 좌석 1% 이상을 장애인 관람석으로 지정하도록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편의증진보장법'(장애인등편의법) 시행령은 개별 상영관이 아닌 전체 영화관의 1%를 장애인 관람석으로 하도록 규정해 장애인 관람석이 없는 상영관이 대부분이라는 문제 의식에 따른 조치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관람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예지 비상대책위원은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재조명한 영화 '건국전쟁'을 거론하며 "장애가 있는 관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좌석에서 원하는 영화를 볼 수 없는 상황을 늘 마주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등편의법 시행령에 따르면 영화관은 관람석의 1% 이상을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설치해야 하는데, 대부분 영화관은 개별 상영관이 아닌 전체 영화관의 1%를 기준으로 삼아 휠체어 좌석이 없는 상영관도 많다"고 지적했다.

또 "휠체어 좌석을 갖춰도 정작 상영관 입구에 있는 계단이나 높은 단차로 휠체어 접근이 불가한 곳도 많다"고 말했다.

시각 장애 피아니스트 출신 국회의원인 김 위원은 ▲ 상영관별 관람석의 1%에 장애인 관람석 설치 ▲ 영화관 내 장애인 접근성 향상을 위한 구조 변경 등 '장애인등편의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영화관에서 모든 장애인의 문화 향유권이 보장되도록 '영화 및 비디오물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김예지 의원. 연합뉴스

법률 개정은 국회에서 가능하지만, 시행령 개정은 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당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며칠 전 가수 강원래 씨가 가족과 영화를 보러 갔다가 극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가족들만 영화를 보게 한 일이 있었다"며 "대단히 이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들의 극장 출입 관련 규정에 해석상 맹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이 시행령 개정을 포함해 이 부분을 개선해 상식적인 세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을 지낸 한 위원장은 김 위원의 발언이 끝나자 "내가 사실 시행령을 바꾸는 전문가 아닌가. 내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행령도 만들었는데, 시행령을 바꾸는 것이 명분 있고 합리적인 내용이면 그렇게 오래 걸리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우리가 정부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전날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건국전쟁'을 관람하며 장애인 관람석 실태를 직접 체크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