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총선에서 최소 30석 넘겨 양당 횡포 막아야"

입력 : 2024-02-13 11:08:11 수정 : 2024-02-13 11:0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혁신당 첫 최고위…"여러 세력 합쳤으니 최대공약수 찾아가야"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는 13일 "이번 총선에서 최소한 30석은 넘어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양당의 횡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양당 어느 쪽도 제3세력의 동의를 얻지 않고는 어떤 법안도 통과시키지 못하게, 중요한 법안일수록 제3세력의 동의를 얻어야만 통과되게끔 하는 것이 1차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준석 공동대표. 뉴스1

이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을 일컬어 여야 양당에서 '총선용 떴다방' 등의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그들이 막 생긴 신당을 흉보고 다닐 처지인가. 단번에 4개의 신당이 생긴 것은 그만큼 기존 정당이 국민의 실망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자기들 걱정하는 것이 더 급하지 않나 싶다"고 꼬집었다.

또 '개혁신당은 보수정당인가, 진보정당인가'라고 묻는 말에는 "온건한 개혁(당)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나한테 네 생각은 뭐냐고 한다면 나는 실용적 진보지만, 여러 세력이 합쳤으니 최대공약수를 찾아가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아울러 '노인 무임승차 폐지'와 같은 기존 개혁신당의 공약을 추후 조정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미 내놓은 정책들은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협의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며 "그런 원칙에 입각하면 문제 될 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도 "30% 이상의 국민은 '양당 모두 안 되겠다, 정치를 바꿔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지금이 윤석열·이재명 양당 정치를 바꾸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훨씬 더 심각하게 망가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들 내부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 차이를 지혜롭게 관리하고 공통점을 키워나가겠다"며 "대화와 생산의 정치를 시작하라는 대의를 실현하는 데 노력을 집중하면 우리의 힘도 모이고 국민의 지지도 커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