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익표 "尹·韓 포함 정치검사 일당이 정치권 청산 대상 1순위"

입력 : 2024-02-13 10:48:42 수정 : 2024-02-13 10:4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동영상으로 쌍욕 잘 드러나…권력욕 위해 민주화운동 욕보이는 것 좌시안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13일 "돈 봉투 주고받고 룸살롱 드나들고 쌍욕 잘하는 기준으로 보면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정치검사 일당들이 정치권 청산 대상 1순위"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위 여당의 '운동권 청산론'이 친일파의 독립운동가 청산 논리랑 똑같다는 제 발언에 여당은 난데없이 막말이라며 사과를 요구하더니 한 위원장은 더 히스테리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위원장은 전날 홍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86(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 청산론'은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라고 말하자 "어느 독립운동가가 돈 봉투를 돌리고 룸살롱에서 쌍욕을 하나"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너무 좋은 지적이다. 자기 고백 같다"며 "국민 세금인 특수활동비를 자신들의 쌈짓돈처럼 흥청망청 쓰고 용돈처럼 나눠 쓴 사람들이 누군가. 룸살롱 드나들면서 스폰서 받고 한 사람들이 누군가"라고 받아쳤다.

특히 "민주화 운동했던 사람들이 룸살롱을 많이 갔나. 정치검찰들이 룸살롱을 많이 갔나"라며 "윤 대통령의 동영상으로 그 쌍욕은 잘 드러났다"라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가 주장한 '윤 대통령 동영상'은 지난 2022년 윤 대통령의 방미 당시 한 방송 보도로 자막 왜곡 논란과 비속어 논란이 일었던 사안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아마도 정치 검사들의 정치권 진출을 위해 동원한 혐오와 흑색선전이 들킨 모양"이라며 "권력에 빌붙어서 인권과 정의는 버리고 민주화 운동가들을 고문, 구속, 탄압, 처벌하는 데 협력해 온 정치 검사들이 자신들의 권력욕을 위해 민주화 운동을 욕보이는 것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과 여당의 사과를 요구한다. 민주화 운동 세력에 대한 폄훼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며 "과거 민주화 운동을 했던 일부 정치인들의 잘못을 갖고 전체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거나 그 세력 전체를 청산 대상으로 삼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으로 기소된 손준성 검사장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정치 검사들과 여당의 유착관계 윗선으로 지목받고 있는 윤 대통령, 한 위원장에 대한 철저한 재수사가 필요하다"며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이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