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친 슈퍼볼 경기 보려고 전용기 띄운 스위프트, 탄소 배출 90t 논란

입력 : 2024-02-13 11:23:48 수정 : 2024-02-13 11:3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우승을 거머쥔 남자친구 트래비스 켈시와 입을 맞추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월드투어 도중 자신의 남자친구가 출전한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를 관람하며 탄소 90톤가량을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프트는 전용기를 가장 많이 사용해 과거 '기후 악당' 1위에 올랐다.

 

스위프트는 1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슈퍼볼 경기를 관람했다. 일본 도쿄에서 밤 공연을 마친 뒤 약 8900㎞를 이동했다.

 

이 경기에는 스위프트의 남자친구인 트래비스 켈시가 출전했고, 그가 속한 캔자스시티 치프스는 우승을 거뒀다.

 

스위프트는 경기 직후 다시 월드투어가 이어질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했다. 스위프트가 이번 슈퍼볼 경기 관람을 위해 도쿄에서 라스베이거스, 라스베이거스에서 멜버른까지 이동한 거리는 약 2만2000㎞다.

 

스위프트는 이 과정에서 항공유 약 3만3000L를 사용했고, 이 과정에서 탄소는 약 90톤 발생한 걸로 추산됐다.

 

이에 스위프트 측은 미국 언론에 탄소배출량을 상쇄하기 위해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위프트는 지난 2022년 영국의 한 지속가능성 마케팅 회사에서 '기후 악당' 1위로 꼽혔다. 지난 2022년 1월1일~7월19일에 전용기 170회를 사용했고, 8293톤의 탄소를 배출했다. 해당 발표에서는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등이 뒤이었다.

 

일반적인 사람들이 1년간 평균적으로 배출하는 탄소(7톤)보다 1100배 가량 많은 양이다. 심지어 당시 스위프트는 콘서트 등 활동을 하지 않은 시기로 전해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