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노동당, 러 집권당 초청으로 방러…북러협력 확대

입력 : 2024-02-13 10:20:41 수정 : 2024-02-13 10:2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합러시아당 주최 국제회의에 노동당 대표단 참석…김수길 단장"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경제·문화는 물론 정치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수길 평양시당위원회 책임비서를 단장으로 하는 노동당 대표단이 러시아 집권당 통합러시아의 초청에 따라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전날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인 김수길 평양시 당 위원회 책임비서(오른쪽)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대표단이 지난 12일 러시아에서 열리는 ''민족들의 자유를 위하여'' 제1차 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평양을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통신은 대표단이 통합러시아당이 주최하는 '민족들의 자유를 위하여' 제1차 회의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합러시아당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회의는 현대 식민주의에 대항하는 다자간 협력체로 각국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15∼17일(현지시간) 열린다.

대표단장을 맡은 김수길은 군 총정치국장, 강원도당 책임비서를 거친 고위급으로 군 총정치국장 시절 대량살상무기(WMD)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한미 등의 대북 제재 리스트에 오른 인물이다.

노동당 대표단의 러시아 방문은 양국간 인적 교류의 폭이 넓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국제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진행된 양국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러시아에선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 등이 평양을 방문했고, 북한에서도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 최선희 외무상 등이 러시아를 찾았다. 북한 농업기술대표단도 지난 9일 평양에서 출발해 러시아를 방문 중이다.

양국 간 협력 강화 기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 사태 이후 이달 처음으로 개시된 러시아 관광객의 북한 단체 여행도 내달 추가로 진행된다.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러시아 단체 관광객은 다음달 8∼11일, 11∼15일 일정으로 북한을 여행한다. 러시아 관광객들은 평양, 금강산, 마식령 스키장, 나선경제무역지대 등을 돌아볼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