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승강기 부품 판다더니 돈만 받고 잠적…사기 혐의 20대는 이미 구치소 수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3 09:24:30 수정 : 2024-02-13 12:37: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안산지역의 승강기 수리기사들을 상대로 부품 대금 사기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20대 A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다수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 뉴시스

A씨는 최근 승강기 수리기사들에게 부속 부품을 판매한다며 돈을 건네받은 뒤 이를 가로채는 등 비슷한 수법으로 다수의 물품 대금 사기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A씨를 상대로 접수된 고소장은 총 47건으로, 피해금은 3900만원 규모다.

 

A씨는 과거 저지른 또 다른 범죄 행각으로 실형을 선고받아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산=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