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대통령실 특혜없다” 원칙 천명

, 이슈팀

입력 : 2024-02-13 07:50:02 수정 : 2024-02-13 07:5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윤석열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총선 공천에 대해 “특혜는 없다”는 원칙을 다시 한번 천명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건국전쟁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주진우 전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의 부산 해운대갑 출마에 대해 “저는 누구도 한 사람이라도 룰에 어긋나게 밀어 넣을 생각이 전혀 없고, 그런 식의 공천이 들어오는 것도, 그런 오해를 받는 것도 막을 생각”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여권 일각에서 주 전 비서관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원칙적인 공천 룰 적용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은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험지 차출 여부와 관련, “사람은 누구나 양지를 원하지만, 그걸 조정해내고 설득력 있는 공천, 공정한 공천을 하는 게 제가 이끄는 당의 시스템이 할 몫”이라며 “우리는 이재명의 민주당이 발목잡기 정치를 계속하는 걸 막아야 할 임무가 있다. 그걸 위해 꼭 필요한 공천, 이기는 공천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 전 비서관과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이 나란히 서울 강남을에 공천 신청을 한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비서관 차출 지역으로는 경기도 수원, 고양 등이 거론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