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서울·제주·광주 시작으로 닷새간 총선 공천 면접

입력 : 2024-02-13 07:35:20 수정 : 2024-02-13 07:3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10 총선 지역구 공천을 위한 후보자 면접을 시작한다.

 

오는 17일까지 닷새간 권역별로 면접을 진행해 단수 후보 추천 지역과 경선 지역 등을 가린 뒤 공천 대상자를 발표한다.

 

첫날인 이날 면접 대상은 서울·제주·광주 등의 56개 지역구 공천 신청자로 오전 9시부터 오후 늦게까지 면접을 이어갈 예정이다. 선거구별 후보자 단체 면접으로 진행되고, 자기소개 1분을 포함해 후보자 1명당총 3분가량 면접이 이뤄진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 연합뉴스

이날 윤석열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인 박진 의원과 윤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은 서울 강남을 지역구 면접을 함께 본다.

 

서울 중·성동을의 경우 하태경 의원, 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혜훈 전의원이 나란히 심사대에 설 예정이다.

 

서울 양천갑에서는 최고위원을 지낸 조수진 의원과 구자룡 비상대책위원, 정미경 전 의원 등이 함께 심사받는다.

 

전주혜 의원과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동갑 지역구 공천을 놓고 면접을 치른다.

 

박성중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서초을에는 지성호 의원과 신동욱 전 TV조선 앵커도 공천을 신청했다.

 

영등포을에는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과 박용찬 전 당협위원장이, 여당 험지인 광주 동·남을에는 박은식 비대위원이 출사표를 냈다.

 

면접은 14일 경기·인천·전북, 15일 경기·전남·충북·충남, 16일 세종·대전·경남·경북, 17일 강원·울산·부산·대구 순으로 진행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