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직 소방관' 119구조대 정원 미달했다…때늦은 인력 충원

입력 : 2024-02-13 09:12:48 수정 : 2024-02-13 09:13: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경소방서 故김수광·박수훈 대원 소속 팀 정원 6명…인력 부족에 5명 현장 출동
영결식 후 인사발령해 대원 보충…'공무원 감축' 기조에 인력문제 해소 난망
"문제 개선되지 않으면 언제든 순직사고", "계속 문제 제기해야 변화"

최근 경북 문경의 화재 현장에서 소방 구조대원 2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당시 순직 대원들이 몸담았던 119구조대가 정원에 미달한 채 운영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안타까운 사고가 난 뒤에야 인사발령을 내 부족한 인력을 채웠다.

지난 1일 오전 경북 문경시 신기동의 한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 당국이 진화 중 고립된 소방관 구조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경북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119구조대)의 고(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는 지난달 31일 문경의 한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 출동해 내부 인명수색에 나섰다가 고립됐다.

동료 대원들이 서둘러 구조에 나섰으나, 두 대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김수광·박수훈 대원은 당시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1팀 소속이었다.

이 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는 모두 3개 팀으로, 팀마다 베테랑급 대원인 팀장을 포함해 6명이 정원이다.

사고 당일 기준으로 1팀과 2팀은 정원보다 1명씩 부족한 5명으로 운영됐다. 3팀만 팀장을 포함해 정원 6명을 채운 상태였다.

팀 정원보다 부족한 5명이 당시 화재 현장에 투입됐고, 이 같은 인력 운용이 순직 사고에도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현장 구조경력이 10년이 넘는 한 소방관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장에서는 구조 인원이 1명만 더 있더라도 (지휘팀에) 무전이라도 해줄 수 있다. 구조활동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이런 (인력) 문제가 개선되지 않으면 순직 사고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소방당국은 김수광·박수훈 대원의 영결식에 이어 분향소 운영이 모두 끝난 5일에야 인사발령을 내 인근의 안전센터 대원 4명을 119구조구급센터로 발령 냈다.

두 순직 대원의 빈자리에 더해 그간 정원보다 부족했던 대원 2명을 뒤늦게 충원한 것이다.

문경소방서 관계자는 "정원을 100% 채우면 좋겠지만, 휴직자 발생, 인명구조사 자격 보유 여부, 각 (안전)센터별 인력 조율 등으로 한 부서에 집중적으로 인력배치를 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 구조대원 인력 부족은 문경소방서만의 문제가 아니다.

경북도소방본부만 봐도 소속 소방서 21곳 중 구조대원 정원을 모두 채운 곳은 포항남부소방서, 구미소방서 등 2곳에 불과하다.

안동소방서와 포항북부소방서는 정원 대비 현인원 비율이 70%대로 구조대원이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그렇다고 구조대원 등 소방인력 충원을 당분간 기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때인 2017∼2021년 국가직으로 전환된 소방공무원은 매년 약 4천명씩 늘어나 총 2만명이 증원됐다. 대규모 증원이 이뤄졌으나, 일선에서는 늘어난 소방수요 등으로 여전히 인력이 부족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윤석열 정부 들어서는 국가공무원 정원을 감축하는 기조로 돌아서면서 2022년 소방공무원은 1천89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23년에는 소방공무원 증가 폭이 더 줄어 전년도보다 138명 늘어나는 데 머물렀다. 작년 기준 소방공무원 수는 6만6천797명이다.

고진영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소방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현장 시스템을 고치려면 예산과 인력이 있어야 하는데, 이런 일이 쉽게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며 "지속적이고 장기적으로 문제를 제기해야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