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I 대장주' 엔비디아 시총, 22년만에 아마존 추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3 01:54:56 수정 : 2024-02-13 01:5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증시에서 ‘인공지능(AI) 대장주’로 꼽히는 엔비디아가 22년 만에 아마존의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거래 시작 후 상승세를 이어 나간 엔비디아는 오전 10시 50분 주당 737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엔비디아의 시총은 1조8200억달러로 불어나면서 아마존의 시총(1조8100억달러)을 제쳤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엔비디아의 시총이 아마존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02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두 회사의 시총은 각각 60억달러 수준이었다.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 AFP연합뉴스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는 AI 산업의 발달과 함께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AI 반도체 시장에서 80%의 점유율을 기록할 정도로 독점적인 위치를 지키고 있는 엔비디아는 분기마다 시장의 예측을 뛰어넘는 매출과 이익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에만 주가가 47% 급상승했다. 지난 12개월간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률은 223%다.

 

이 같은 상승세라면 ‘시총 2조 달러 클럽’에도 가입할 것으로 보인다.

 

엔비디아의 주가가 현재 수준에서 10%가량 상승해 810달러 수준에 이르면 시총 2조 달러를 넘어서게 된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에 이어 역대 4번째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