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경기 일대서 주택 100채 무자본 갭투자 40대 덜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20:23:30 수정 : 2024-02-12 20:2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차인이 지불한 보증금을 활용해 다른 주택을 매입하는 이른바 ‘무자본 갭투자’로 100채가 넘게 사들인 40대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해 초부터 세입자들과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가 같은 해 12월 다른 사건으로 붙잡혀 인천구치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수도권 일대에서 주택을 매입한 뒤 전세 보증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씨를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인천·경기 등지에서 빌라와 오피스텔을 사들인 뒤 전세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인천구치소에 수감된 그를 접견해 정확한 사건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측은 A씨와 관련된 고소장이 수도권 일선 경찰서들에 접수돼 사건을 계속 넘겨받고 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